충당금과 상생금융에 발 묶인 지방지주…지난해 실적 '흐림'

머니투데이 김도엽 기자 2024.02.06 17:19
글자크기
/=김다나 디자인기자/=김다나 디자인기자


지방금융그룹들이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부실 우려 등에 따른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과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경영 목표로는 BNK금융은 '질적 성장'을, JB금융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내걸었다.



JB금융그룹은 6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결 당기순이익이 전년(6010억원)보다 2.5% 줄어든 586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실적을 공시한 BNK금융그룹도 전년 동기(7742억원) 대비 18.6% 감소한 6303억원의 당기순익으로 지난해를 마감했다. 특히 BNK금융은 지난해 4분기 26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방금융들의 실적이 부진한 것은 지난해 충당금을 대폭 늘렸기 때문이다. BNK금융은 지난해 총 9526억원의 충당금을 전입했다. 전년(5511억원)에 견줘 72.9% 늘어난 금액이다. JB금융도 전년(2589억원) 대비 70.9% 늘어난 4424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다. 특히 부동산 PF의 영향으로 지난해 4분기에만 BNK는 5001억원, JB는 1263억원을 쌓았다.



윤석준 BNK금융 최고리스크책임자는 "지난해 12월초 이후 부동산PF 시장이 악화되며 금융당국에서 브릿지론이나 사업성 떨어지는 PF사업장에 예상 손실율을 100% 적용해서 충당금을 반영하라는 주문이 있었다"며 "분양률이 떨어지는 사업장도 최악 손실율을 예상해서 충당금을 반영하는 등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이 많았다"고 말했다.

은행권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민생금융지원도 지난해 4분기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BNK부산은행과 BNK경남은행은 각각 525억원, 307억원의 비용을 4분기 당기순이익에 반영했다. 전북은행과 광주은행도 지난해 4분기에만 144억원, 222억원을 당기순익에 반영했다. BNK금융은 경남은행 횡령 사고와 관련해 지난해까지 총 430억원을 반영한 점도 영향을 끼쳤다.

양사의 올해 전략은 다소 갈렸다. BNK금융은 '양적 성장이 아닌 질적 성장'을 내걸었다. 그룹과 계열사 부산은행의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이 지난해말 0.73%, 0.42%로 전분기(0.58%, 0.27%) 대비 모두 0.15%P 급상승하는 등 건전성 지표가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권재중 BNK금융 최고재무책임자는 "올해에는 기존 대출자산의 건전성 관리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며 "양적 성장이 아닌 질적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B금융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내걸며 올해 당기순익 목표로 지난해보다 11.8% 늘어난 6550억원을 제시했다. JB금융의 계열사 광주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이 토스뱅크의 공동대출 상품 출시와 핀테크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토스뱅크 공동대출 상품은 월 500억원, 연중 6000억원의 대출이 기본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내부적으로 보고있기 때문에 이익에 기여하는 부분이 꽤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양사는 공통적으로 주주환원을 강화하겠다고도 강조했다. BNK금융은 매년 CET1(보통주자본비율)을 매년 30bp(1bp=0.01%포인트) 개선해서 주주환원을 늘리겠다고 했다. CET1비율은 금융사의 손실흡수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증가한만큼 주주환원을 할 수 있는 재정건전성이 확보됐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JB금융은 올해부터 분기배당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진행한 중간배당 대신 올해부터는 연 3회에 이르는 분기배당을 목표로 제시했다. 분기배당을 감안한 자사주 매입 가능 금액은 300억원 수준으로 제시했다.

한편 7일 실적발표를 앞둔 DGB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익을 4515억원 거둘 것으로 예상돼 3대 지방지주 중 유일하게 전년 대비 실적이 개선되지만 속사정은 복잡하다. 2022년 부진했던 실적이 회복되며 지난해 순익이 늘어난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DGB금융의 당기순익은 2021년 5031억원에서 2022년 4016억원으로 줄었다. 2021년에 비하면 지난해에도 역성장이 유지되는 셈이다. 다만 지주 산하 은행이 DGB대구은행 한 곳으로 민생금융 비용이 444억에 그친 점은 긍정적으로 풀이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