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반칙왕'도 "이게 실격?"…'눈 뜨고 코 베이징'에 온 국민 분노[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24.02.07 05:30
글자크기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2022년 2월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이 질주하는 모습./사진=뉴스12022년 2월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이 질주하는 모습./사진=뉴스1


"눈 뜨고 코 베이징", "베이징 올림픽이 아니라 중국 운동회"



수많은 편파 판정 논란을 낳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그 중에서도 2년 전 오늘인 2022년 2월7일, 온 국민이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그 유명한 '눈 뜨고 코 베이징' 패러디를 낳은 쇼트트랙 '황당 실격' 사건 때문이다. 뻔히 알면서 당하는 피해를 가리켜 '눈 뜨고 코 베인다'고 하는데 이 경기가 딱 그에 맞는 상황이어서 '눈 뜨고 코 베이징'으로 통했다.



1·2위로 결승선 통과한 한국 선수에 잇따라 '실격'…결국 메달은 중국에
2022년 2월7일, 쇼트트랙 에이스 황대헌, 이준서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각각 1·2위로 통과했지만 실격 처리됐다.

황대헌은 준결승 1조 경기에서 4바퀴를 남겨두고 인코스를 파고들어 단숨에 중국 선수 2명을 제쳤다. 이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는데 비디오 판독 결과는 실격이었다. 중국 선수 2명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규정에 맞지 않게 레인을 늦게 변경했다는 이유에서다. 황대헌의 실격으로 중국 선수 2명이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하지만 황대헌은 벌어진 틈 사이에 들어갔을 뿐 중국 선수와 접촉이 없었고 오히려 중국 선수가 황대헌에 손을 썼는데 석연찮은 판정에 논란이 커졌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뒤이은 이준서 경기에서도 동일한 상황이 빚어졌다는 것이다. 이준서는 최종 2위를 기록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에서 또 다시 레인 변경 규정을 위반했다며 실격 처리됐다. 이준서가 탈락하면서 3위로 들어온 중국 선수가 결승에 진출했다.

편파 판정 논란은 한국만 제기한 게 아니었다. 이 경기 결승전에서는 헝가리 선수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이 선수도 탈락 처리되면서 중국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선수의 몸싸움 과정에서 중국 선수는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 그러면서 고의적으로 중국에 메달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커졌다.

"올림픽이 아니라 중국 운동회"…중국 '반칙왕'도 의아
네티즌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편파 판정 논란을 풍자한 '눈 뜨고 코 베이징 2022' 이미지./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네티즌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편파 판정 논란을 풍자한 '눈 뜨고 코 베이징 2022' 이미지./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황대헌, 이준서의 '황당 실격' 판정은 두고두고 온 국민의 분노를 샀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인 박승희 해설위원은 "웃음만 나온다"며 "두 선수 모두 어이 없는 실격을 받았는데 기준을 전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스포츠 스타, 연예인, 여야 할 것 없이 모두 한목소리를 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또 실격? 와 열받네"라며 분노를 표했다. 당시 대선 정국에서 대선 후보들도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베이징 올림픽 포스터를 "눈 뜨고 코 베이징"으로 고쳐 풍자했다. "올림픽이 아니라 중국 운동회"라는 말도 공감을 샀다. 이러한 공분을 담아 '그냥 개최국 중국이 메달 모두 가져가라고 하자'란 문구로 도배된 칼럼이 일간지에 실리기도 했다.

심지어 중국 쇼트트랙 '반칙왕'으로 불린 왕멍도 같은 의견이었다. 그는 황대헌에 반칙을 선언한 결과를 보고 '세상에, 정말 뜻밖이다'란 말을 남겼다고 한다. 황대헌의 경기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본 것이다.

황대헌, 억울함 뒤로 하고 결국 금메달…"깔끔한 경기"
황대헌이 2022년 2월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고 포즈를 취한 모습./사진=뉴스1황대헌이 2022년 2월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고 포즈를 취한 모습./사진=뉴스1
편파 판정에 따른 억울함을 뒤로 하고 황대헌은 2022년 2월9일 남자 1500m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10명의 선수와 겨룬 황대헌은 결승선 아홉 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높여 치고나가면서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한 차례 추월도 허용하지 않고 깔끔하게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황대헌은 인터뷰에서 "1000m 때도 깔끔한 경기라고 생각했지만 실격됐다"며 "1500m에선 더 깔끔하게 경기하려고 전략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정은 심판의 몫"이라는 말도 남겼다.

황대헌은 편파 판정 논란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이클 조던의 명언을 빌려 심경을 대신했다. 그는 "장애물을 만났다고 반드시 멈춰야 하는 건 아니다. 벽에 부딪힌다면 포기하지 말고 어떻게 오를지, 뚫고 나갈 수 있을지, 돌아갈 방법이 없는지 생각하라"고 썼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