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만도, 부진한 수익성 지속…장중 7%대 약세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2.06 09:41
글자크기

[특징주]

HL만도가  ‘CES 2023’을 통해 공개하는 ‘일렉트릭 코너 모듈’의 이미지. (HL그룹 제공)HL만도가 ‘CES 2023’을 통해 공개하는 ‘일렉트릭 코너 모듈’의 이미지. (HL그룹 제공)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실적부진)를 기록한 HL만도가 하락 중이다.

6일 오전 9시 31분 코스피 시장에서 HL만도 (32,850원 ▲100 +0.31%)는 전 거래일보다 2900원(7.87%) 내린 3만3950원에 거래 중이다.

부진한 실적을 보이면서, 주가도 하락세다. HL만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수준의 2조1904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11% 감소한 506억원을 보이며 시장 기대치인 899억원을 하회했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반도체 소자 사양 변경에 따른 재고 손실, 조향 제품 관련 품질 충담금 및 고객사 개발비 회수 시점 지연 등으로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며 "고객사 물량 감소에 따른 매출 성장 둔화가 고정비 부담을 키워 부진한 수익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