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운용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 상장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4.02.06 09:35
글자크기

정기예금·파킹통장과 한판승부…금리형 ETF 중 가장 높은 이자수익 기대

미래운용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 상장


미래에셋자산운용은 6일 한국거래소에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1,007,590원 ▲100 +0.01%)' ETF(상장지수펀드)를 신규 상장한다고 밝혔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국내에서 최초로 양도성예금증서(CD) 1년물 금리에 투자하는 금리형 ETF다. CD91일물과 한국무위험지표금리(KOFR)보다 투자 기간이 더 길어 현재 국내 상장된 금리형 ETF 중 가장 높은 이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일반 채권형 ETF는 금리 등락에 따라 손해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CD 1년물 금리를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해 기간이나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 1년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은행 정기예금과 파킹통장 등 기존 현금성 상품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언제든 매수와 매도가 가능하고 중도 환매 수수료가 없어 현금성 자산은 운용하는 데 효율적일 뿐 아니라 매일 이자가 붙는 일 복리 상품이어서 투자 기간이 길어질수록 유리하다.

상장규모도 역대급이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국내 금리형 ETF 역대 최대인 2300억원 규모로 상장한다. ETF는 통상 순자산 규모가 클수록 펀드 내 매매 등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투자자들이 부담하는 매매 수수료 등을 줄일 수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 신규 출시를 기념해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미래에셋증권, SK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남호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 본부장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기존 금리형 ETF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한다"며 "하루만 투자해도 CD 1년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어 은행 정기예금과 파킹통장 등 기존 현금성 상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CD금리를 추종하는 2번째 TIGER ETF다. CD금리 91일물 수익률을 추종하는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54,140원 0.00%)' ETF는 5일 종가 기준 순자산 7조3314억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 ETF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