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작년 영업익 2466억, 전년比 124.4%↑…"최대 실적"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4.02.05 18:33
글자크기
/사진제공=종근당/사진제공=종근당


종근당 (110,600원 ▲3,700 +3.46%)이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종근당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2.2% 증가한 1조6694억원, 영업이익은 124.4% 증가한 2466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67.1% 증가한 2136억원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지난해 케이캡, 프롤리아, 딜라트렌, 글리아티린 등 기존 품목과 루센비에스 등 신제품이 고루 성장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기술이전 성과도 실적에 반영됐다. 종근당은 지난해 11월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에 희소 난치성 유전병인 샤르코-마리-투스병 치료제로 개발 중이던 신약 후보물질 'CKD-510'의 글로벌 개발과 상업화 권리를 13억500만달러(약 1조7302억원)에 이전했다. 반환 의무가 없는 선급금은 8000만달러(약 1061억원)다.



종근당 관계자는 "올해도 주력 품목과 신제품 성장을 집중해 이익을 내겠다"며 "항체-약물접합체(ADC), 세포·유전자치료제(CGT) 등 신약개발 범주를 확대해 연구개발 성과를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