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7000억' 쏟아낸 기관…지수 하락에도 개미는 줍줍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2.05 18:35
글자크기

[내일의 전략]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2615.31)보다 24.00포인트(0.92%) 내린 2591.31에,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14.77)보다 6.78포인트(0.83%) 하락한 807.99에 거래를 종료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22.6원)보다 8.2원 오른 1330.8원에 마감했다. 2024.02.05./사진=뉴시스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2615.31)보다 24.00포인트(0.92%) 내린 2591.31에,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14.77)보다 6.78포인트(0.83%) 하락한 807.99에 거래를 종료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22.6원)보다 8.2원 오른 1330.8원에 마감했다. 2024.02.05./사진=뉴시스


기관 투자자가 국내 주식시장에서 대량 매물을 출회한 가운데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나란히 하락 마감했다. 최근 급등세를 보여온 '저PBR(주가순자산비율)주'를 중심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소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5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00포인트(0.92%) 내린 2591.31에 마무리했다. 개인과 외국인 투자자가 5121억원, 1788억원씩 주워 담았다. 반면 기관 투자자는 7241억원어치 쏟아내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이 4%대 올랐다. 제일연마 (8,440원 ▼120 -1.40%), 쌍용C&E (7,000원 ▼10 -0.14%)가 8%대 오르며 업종을 견인했다. 한일현대시멘트 (14,660원 ▼160 -1.08%)(4.48%), 한일시멘트 (12,480원 ▼160 -1.27%)(3.52%), 아세아시멘트 (9,790원 ▼60 -0.61%)(3.20%) 등도 나란히 올랐다. 운수장비 업종이 1%대 올라 뒤를 이었다.



반면 운수창고와 서비스업은 2%대 내렸다. 서비스업의 경우 롯데정보통신 (33,450원 ▼1,200 -3.46%)NAVER (179,500원 ▼3,300 -1.81%)가 각각 7%, 6%대 하락한 탓이다. 더존비즈온 (52,400원 ▼3,800 -6.76%)(5.21%), 아센디오 (1,088원 ▲38 +3.62%)(3.84%) 등도 동반 하락했다. 제조업, 전기가스업, 통신업, 음식료품, 건설업, 보험은 약보합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현대차 (242,000원 ▲500 +0.21%)가 4.85% 올랐다. 올해 들어서만 16.95% 뛰었다. 호실적부터 주주환원 정책, 기업 밸류업 정책 수혜 가능성까지 다수의 모멘텀(주가 상승 동력)이 작용하고 있다. 기아 (114,700원 ▲100 +0.09%) 역시 올해 들어 18%대 상승한 주가를 보인다.

이날 LG화학 (382,000원 ▼12,500 -3.17%)은 1.30% 상승 마감했다. 삼성물산 (144,500원 0.00%), LG에너지솔루션 (366,000원 ▼7,000 -1.88%)은 강보합권에서 마쳤다. KB금융 (64,400원 ▼1,800 -2.72%)은 5%대 내렸다. 카카오 (46,750원 ▼1,000 -2.09%)는 2%대 하락했다. 셀트리온 (172,000원 ▼6,600 -3.70%), 삼성SDI (386,500원 ▼7,500 -1.90%), 삼성바이오로직스 (785,000원 ▼8,000 -1.01%), 삼성전자 (80,000원 ▼2,200 -2.68%)가 일제히 1%대 하락했다. POSCO홀딩스 (380,500원 ▼10,000 -2.56%)는 약보합 마감했다.


최근 증시를 이끈 저PBR주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저PBR주로 금융·증권주, 지주사주 등이 분류된다. 신한지주 (41,050원 ▼1,100 -2.61%)는 전 거래일보다 2600원(5.74%) 하락했다. 미래에셋증권 (7,480원 ▼150 -1.97%)(1.04%), 삼성증권 (36,200원 ▼300 -0.82%)(3.21%)도 나란히 약세였다. 지주사 SK (160,000원 ▼4,900 -2.97%)는 각각 1%대 내렸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부장은 "최근 코스피 급등의 중심에 있었던 저PBR 테마에 대한 수급 쏠림이 완화되면서 숨 고르기 장세가 전개됐다"며 "업종별 현물 수급을 보면 외국인은 여전히 대표 저PBR 업종으로 자동차와 금융업 순매수세를 이어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78포인트(0.83%) 내린 807.99를 기록했다. 개인 투자자 홀로 3197억원의 주식을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는 각각 1192억원, 1758억원씩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부품이 2.79% 올랐다. 방송서비스는 1%대 상승했다. 음식료담배, 통신서비스, 화학, 기타제조는 강보합 마무리했다. 반면 컴퓨터서비스, 반도체는 2%대 하락했다. 금융, 소프트웨어, 종이목재, 인터넷, 제약은 1%대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신성델타테크 (90,400원 ▲1,300 +1.46%)가 18%대 뛰었다. 엔켐 (332,000원 ▲15,500 +4.90%)은 5%대 올랐다. 카카오게임즈 (20,200원 ▲200 +1.00%)HLB (95,100원 ▼3,400 -3.45%)는 1%대 강세였다. 셀트리온제약 (90,000원 ▼4,100 -4.36%)은 2%대 내렸다. 에코프로 (517,000원 ▼33,000 -6.00%)·에코프로비엠 (220,500원 ▼7,500 -3.29%)은 1%대 하락했다. 알테오젠 (168,300원 ▼3,000 -1.75%), 레인보우로보틱스 (165,100원 ▼8,900 -5.11%)는 보합권에서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2원 오른 1330.8원에 마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