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오페라앙상블 푸치니 오페라 갈라콘서트 'Viva Puccini!!'(부제: Puccini in Love) 열어

머니투데이 로피시엘=박영복 기자 2024.02.03 17:22
글자크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작곡가 푸치니 서거 100주년 기념
3월 16일 오후 3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서 공연

/사진제공=서울오페라앙상블/사진제공=서울오페라앙상블


올해로 창단 30주년을 맞는 민간오페라단 서울오페라앙상블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작곡가 푸치니 서거 100주년과 서울오페라앙상블 2023대한민국오페라대상 대상 수상을 기념해 푸치니 오페라 갈라콘서트 <Viva Puccini!!>(부제: Puccini in Love)를 오는 3월 16일 오후 3시에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공연한다.



푸치니가 남긴 불멸의 걸작 중 <토스카(Tosca)>, <나비부인(Madama Butterfly)>, <마농 레스코(Manon Lescaut)>, <라 보엠(La Boheme)>, <투란도트(Turandot)>, <잔니 스키키(Gianni Schicchi)>, <수녀 안젤리카(Suor Angelica)>, <제비(La Rondine)> 등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작품 8편에 나오는 대표 아리아와 중창을 국내 유명성악가들의 연주로 무대화한다.

특히 푸치니로 분한 해설자가 등장하여 작품 속 다양한 등장인물들과 푸치니의 삶을 연결하여 연출 할 것이며, 푸치니의 남다른 인생사와 숨겨진 이야기를 통해 작품을 깊게 이해하여 한층 더 높은 차원의 감동을 관객들과 함께 나누는 시간이 될 것이다.



서울오페라앙상블의 장수동 예술감독은 "서울오페라앙상블의 2024년 첫 공연을 위대한 오페라 작곡가 푸치니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하는 만큼 최고의 공연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오페라앙상블/사진제공=서울오페라앙상블
창단 30주년을 맞이하는 서울오페라앙상블의 역사를 본 공연을 통해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단순한 갈라콘서트가 아닌 영상 등을 활용한 완성도 높은 무대와 스토리텔링이 어우러진 복합무대로 완성하여 갈라콘서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는 서울오페라앙상블의 예술감독 장수동의 연출과 대본으로 서울오페라앙상블 음악감독 장철이 푸치니로 분하여 해설을 맡는다.


소프라노 조현애 · 손주연 · 김은미 · 정시영 · 이소연 · 나정원 · 강효진, 테너 박기천 · 김중일 · 정제윤, 바리톤 최병혁이 피아니스트 김보미의 반주로 노래한다. 중학생 이상 관람가능하며 인터파크 티켓, 티켓링크에서 판매 중으로 예술인 패스 할인, 경로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적용가능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