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드림타워' 1월 순매출 238억원…전년비 267%↑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2.02 09:00
글자크기
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카지노복합리조트 조감도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카지노복합리조트 조감도


제주드림타워 카지노가 1월 전통적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고 매출이라는 깜짝 실적을 공개했다.



2일 롯데관광개발 (9,590원 ▼220 -2.24%)은 제주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의 지난 1월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수수료 등을 뺀 금액)이 전분기 대비 66.3% 급증한 238억50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종전 최고 기록(200억9000만원)도 넘어섰다.

제주 해외 직항이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 1월(64억9300만원) 대비 267.3% 늘어났다. 롯데관광개발은 "중국,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을 중심으로 꾸준하게 재방문이 이어지는 등 VIP 고객의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매출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계절적 성수기로 진입하면서 더 가파른 실적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는 설명이다. 롯데관광개발은 "겨울 비수기를 지나 춘절(2월10~17일)특수를 포함해 중국 단체관광객의 본격적인 방문이 시작되는 3월 성수기부터는 더 강한 실적 랠리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있기 전인 2016년 1월 14만명에 수준에 그치던 중국 관광객수는 2월(19만761명), 3월(19만9952명), 4월(24만4440명)을 지나며 점차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같은해 8월에는 39만3479명까지 증가했다.

중국 유커들의 본격 귀환에 맞물려 제주 해외 직항 노선도 완전 정상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월 주 20회 수준에 불과하던 제주 해외직항은 1월말 기준 상하이(주 46회), 베이징(주 18회), 항저우(주 16회) 등 중국만 주 110회인 것을 비롯해 대만(주 16회), 일본 오사카(주 7회), 홍콩(주 5회), 싱가포르(주 4회)까지 주 137회(왕복 기준)까지 회복됐다.


하지만 중국 단체관광객이 최고 러시를 이루던 2016년 8월(주220편)에 비해서는 아직도 62%대에 머물고 있다.

여행업계에서는 오는 3월 중국 단체관광의 성수기가 시작되면 '솔로지옥 3(넷플릭스)'와 '웰컴 투 삼달리(JTBC)' 등 제주를 배경으로 한 K컨텐츠들의 영향에 따른 수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주 200회 제주 해외직항도 기대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