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누적계약 75억 돌파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4.02.01 09:01
글자크기
이노그리드,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누적계약 75억 돌파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를 통해 체결된 사업의 누적 계약 금액이 2년만에 75억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란 계약 절차를 간소화해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로 2020년부터 시행됐다. 클라우드 관련 제품과 서비스는 조달청의 IT 상품 및 서비스 전용 공공조달 플랫폼 '디지털서비스몰'을 통해 제공된다. 수요기관들은 수의·카탈로그 계약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디지털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에 따르면 현재까지 누적 계약 건수는 1130건, 계약금액은 4446억원에 이른다. 정부가 2030년까지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 공공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이 제도를 활용해 클라우드를 도입하려는 공공기관도 늘어날 것이라는 게 이노그리드의 설명이다.



이노그리드는 2021년 말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을 처음 체결한 이후 2년 만에 약 75억 원의 누적 계약 금액(23년 12월 기준)을 달성했다. 특히 계약 첫해인 2021년에는 계약 금액이 1억원에 불과했지만, 2022년 16억원, 2023년 58억원을 기록하는 등 성과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NIA(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서울시, 순천대 등과 계약을 체결하며 하반기에만 39억 원의 실적을 추가했다. 최근에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을 통해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하는 2024년 농업 데이터플랫폼 민간클라우드 구입·운영 사업'을 수주했고 이노그리드는 단독 수행사로서 참여한다.

이노그리드가 디지털서비스몰에 제공하고 있는 제품은 IaaS 솔루션 '클라우드잇(Cloudit)'과 '오픈스택잇(OpenStackit)' 2종이다. '클라우드잇'은 자체 하이퍼바이저 기술로 개발한 올인원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국내에서 출시된 클라우드 서버 가상화 제품 최초로 '보안기능 확인서'를 취득했다. '오픈스택잇'은 오픈스택 기반 구성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제어하고 SDDC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효율적인 운영·관리를 지원한다.


또 삼성SDS 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 KT클라우드, NHN클라우드, 카카오클라우드 등 국내 5개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사(CSP)와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도 공급하고 있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을 통한 매출 성장은 국내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회사 및 국가 차원에서도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공공 부문의 클라우드 확산에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디지털서비스몰에 자사 솔루션과 서비스 공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