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정부·여당, 반도체 산업 역군 도울 준비 돼 있어"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박상곤 기자 2024.01.31 15:12
글자크기

[the300]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경기 수원 영통구 한국나노기술원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경기 수원 영통구 한국나노기술원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반도체 산업을 이끈 역군들의 일을 지원하고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31일 경기 수원시 한국나노기술원에서 열린 '함께하는 반도체 산업의 미래' 반도체 산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국민의힘은 소수당이지만 대통령을 보유한 정부여당인 만큼 우리의 정책은 실천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위원장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은 세계 속에서 역사를 써왔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최근 622조원을 경기 남부에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우선순위는 반도체에 있다"며 "자랑스런 반도체 산업 역사가 세계 속에서 역사로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질 미래가 되게 하기 위해서다"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또 "대한민국을 이끈 건 저희 정치인이 아니고 여기 계신 분들"이라며 "여기 계신 분들이 반도체 전쟁에서 대한민국의 승리를 이끌고 있고 대한민국에 연료를 공급하고 대한민국 동료시민을 잘 살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말씀을 나누고 제언받아 실천할 내용들은 곧바로 실천될 것이란 약속을 드린다"고도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으로 영입된 고동진 전 삼성전자 모바일 부문 대표이사(옛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이제 반도체는 특정 기업의 기술력이 아니고 국가의 경쟁력, 특권까지 가늠하는 잣대가 되고 있다"며 "반도체 산업 지원은 몇개의 기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고 국가의 미래, 현재, 청년들의 미래와 관련돼 있는 국가적인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한 위원장과 고 전 사장을 비롯해 김학용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의장, 송석준 국민의힘 경기도당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등을 포함한 다양한 반도체 업계 관계자들도 자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