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니드, 영국 방산기업과 손잡고 차세대 군 통신시장 정조준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4.01.30 16:36
글자크기
김유진 휴니드 회장(오른쪽)과 폴 생스터(Paul Sangster) DTC 사장(왼쪽)이 수출 확대를 위한 협력합의서 (Teaming Agreement)를 체결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휴니드김유진 휴니드 회장(오른쪽)과 폴 생스터(Paul Sangster) DTC 사장(왼쪽)이 수출 확대를 위한 협력합의서 (Teaming Agreement)를 체결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휴니드


방산·항공 전문기업 휴니드테크놀러지스는 글로벌 군 통신시장 공략을 위해 영국 군 통신전문기업인 코단 커뮤니케이션즈 DTC(Codan Communications DTC, 이하 DTC)와 지난 29일 수출확대를 위한 공동협력수출합의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략 파트너인 DTC는 미국, 영국을 비롯 18개 NATO 회원국 군·경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통신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는 전술 통신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업체이다.

휴니드는 지난해 10월 DTC와 애드혹(Ad-hoc)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전장 네크워크 솔루션 국제 공동개발을 위해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협력합의(TA) 체결을 통해 양사간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함과 동시에 차세대 글로벌 군 통신시장 진입을 목표로 사업을 확대해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애드혹(Ad-hoc) 네트워크는 외부 기지국 등의 도움 없이 독립적으로 무선 단말기로만 통신할 수 있는 메시(mesh)네트워크 기술이다. 전시 상황이나 항공기, 선박, 재해·재난 지구 등 외부와의 통신망이 단절된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네트워크망을 구축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러한 기술 등을 활용해 마넷(MANET·Mobile Ad-hoc Network)이라 불리는 전투원 중심의 차세대 네트워크 체계와 최근 실제 전장에서 뛰어난 활용성이 입증되고 있는 공중 드론 자산과의 네트워크 연동이 가능한 파넷(FANET·Flying Ad-hoc Network)체계를 통해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를 구성하고 전장영역을 확대, 발전시키고 있다.

우리 군 또한 국방혁신4.0을 발표하며 다양한 전장환경에서 무인자산을 활용할 수 있는 전투원 중심(MANET/FANET)의 네트워크 체계를 중요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한·영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공동으로 방산수출 기회를 모색하고 영연방 국가 등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 양국의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방산 공동수출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휴니드 관계자는 "우크라이나전에서 실제 운용되고 있는 DTC의 장비와 실전운용 노하우, 그리고 휴니드의 우수한 전술통신망구축 기술을 활용해 미래전장에서 요구되는 차세대 전투원중심 네트워크 솔루션을 공동개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6-10위 보기 5분간 수집된 조회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