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4개 신사업 육성...부진한 사업은 매각할 것"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2024.01.30 15:14
글자크기

日 요미우리 인터뷰서 "경영권 분쟁 해결됐다...IPO로 더욱 확실히 할 것"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사업 육성에 주력하는 한편 부진한 사업은 매각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선 "해결됐다"면서도 "기업공개로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30일 일본 요리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자본시장을 활용해 성장에 연결시켰다"며 그 예로 호남석유화학(롯데케미칼) 상장, 편의점과 주류사업 M&A(인수합병)를 들었다. 그는 "지금까지 크고 작은 건을 합쳐 60개사 정도를 매수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그러나 "지금은 방침을 바꿔 매수 뿐이 아니라 매각도 일부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몇 년 해도 잘 되지 않는 사업은 타사에게 파는 편이 직원들에게도 좋지 않나 생각한다"며 "지금부터 몇 개를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일본에서 롯데리아를 매각했다. 국내에선 2020년 롯데GRS의 패밀리 레스토랑 TGIF, 베트남 제과기업 비비카 지분, 롯데알미늄 보일러 사업 부문을 매각한 바 있다.



앞으로 육성할 사업에 대해서는 △바이오테크놀로지 △메타버스 △수소에너지 △2차전지 소재 등 4개로 압축했다. 신 회장은 "일본과 한국의 큰 사업 환경 차이 중 하나는 인재의 유동성"이라며 "우리가 일본에서 '바이오테크놀로지를 하겠다'고 말해도 타사에서 좋은 인재를 데려오긴 어렵지만 한국은 가능하다"며 일본식 경영에서 벗어나 전문 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형인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과 경영권 다툼에 대해서는 "해결됐다"면서도 "퍼블릭컴퍼니로 확실하게 하고 싶다"고 IPO(기업 공개) 의지를 드러냈다. 롯데그룹은 2015년 호텔롯데 상장을 통해 그룹 지배구조를 개선하려고 했으나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와 코로나19(COVID-19) 타격으로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신 회장은 중국 사업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중국에 백화점, 수퍼, 음료, 제조업 공장 등이 있었지만 (사드 배치 이후) 반발이 일어나 철수했다"며 "해외 사업은 아시아 신흥국 중심으로 하고 있으나, 지정학적인 문제를 포함해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웰빙 경영'과 야구단에 대한 애정도 나타냈다. 신 회장은 "한국에서 컴플라이언스를 확실히 하고 있다"며 "(이사회에) 사외 이사를 절반 이상 넣어 다양성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매출 '아시아 탑 10'을 내건 시기도 있었지만 지금은 고용만족도도 포함해 생각하고 싶다"며 "롯데를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구단에 대해서는 "스포츠가 갖고 있는 힘은 대단하다"며 "정신적인 면을 포함해 그룹에게 필요하다"고 했다. 신 회장은 "야구를 상당히 좋아해 미국에 출장갈 때마다 메이저리그 경기를 보러 갔다"며 "사내에서 야구단은 돈이 많이 드니 매각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던 것 같지만 나는 (야구단) 이점이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