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유상증자 25조169억원…한화오션이 유증 규모 1위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4.01.30 09:32
글자크기
최근5년간 유상증자 발행 건수 및 금액/사진제공=한국예탁결제원최근5년간 유상증자 발행 건수 및 금액/사진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이 지난해 상장법인의 유상증자 발행 규모가 1100건, 25조169억원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7.3%, 금액은 26.6%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시장별 유상증자 규모는 유가증권시장에서 72건, 10조5511억원, 코스닥시장에서 282건, 4조4206억원, 코넥스시장에서 64건, 1876억원으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은 건수와 금액이 각각 전년 대비 28%, 49.1% 감소했다. 코스닥시장에선 건수와 금액이 각각 29.1%, 47.2% 줄었다. 반면 코넥스시장에선 건수가 20.8%, 금액은 2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정방식별 유상증자 규모는 제3자배정방식이 848건, 10조9951억원(44%)으로 규모가 가장 컸다. 이어 주주 배정방식 114건, 8조9189억원(35.7%), 일반공모방식 138건, 5조1029억원(20.4%) 순이었다.



유상증자 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한화오션 (31,150원 ▼100 -0.32%)(3조6384억원)이었다. 이어 롯데케미칼 (117,400원 ▼4,300 -3.53%)(1조2155억원), SK이노베이션 (105,700원 ▼2,400 -2.22%)(1조1433억원)이 뒤를 이었다.

유상증자 주식 수가 가장 많았던 회사는 우리종합금융(5억864만주)이었다. 2위는 이트론 (271원 ▲62 +29.67%)(2억주), 3위는 한화오션(1억9906만주)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장법인의 무상증자 발행 규모는 115건, 17억6569만주로 전년 대비 건수는 45%, 주식 수는 12.9% 감소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7건, 1억9579만주가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5.6% 감소, 주식 수는 120%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61건, 13억7253만주가 발행돼 건수는 25.6%, 주식 수는 13.1% 감소했다.

무상증자 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루닛 (53,700원 ▼700 -1.29%)(1조3711억원)이었다. 이어 HPSP (42,400원 ▲600 +1.44%)(1조3543억원), 카나리아바이오 (994원 ▲78 +8.52%)(5357억원)가 뒤를 이었다.

무상증자 주식 수가 가장 많았던 회사는 위지윅스튜디오 (2,375원 ▼15 -0.63%)(1억2829만주), 카나리아바이오(1억1520만주), 휴마시스 (1,860원 ▼43 -2.26%)(9546만주) 순이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