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미국 LA에 두 번째 'K-아파트' 착공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4.01.30 09:44
글자크기
The BORA 3020 투시도 /사진=반도건설The BORA 3020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지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중심가에 첫 개발사업인 '더 보라 3170'(The BORA 3170) 아파트 준공과 임대 분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데 이어 두 번째 아파트 '더 보라 3020' 프로젝트에 착공하며 미국 주택시장에서 'K-주거문화'를 구축하고 있다.



'더 보라 3020'은 반도건설이 LA에서 직접 토지를 매입해 시행·시공·임대관리까지 사업 전 과정을 총괄하는 두 번째 자체 프로젝트로 지난해 토지를 매입해 착공을 준비했다. 사업지는 LA 윌셔가에 위치하며 아파트 지하 1층~지상 8층, 총 262가구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단지 내에 야외 수영장, 피트니스, 클럽하우스, 루프탑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조성된다.

반도건설은 한국식 주거시스템과 특화설계로 미국 주택시장에서 또 하나의 주거 트렌드를 제시한다는 목표다. 한국식 드레스룸과 팬트리, 마루판 시공, 붙박이장 등 수납공간과 국내 가전제품 위주로 빌트인 시스템을 적용한다. 미국 아파트 최초로 실내 스크린 골프연습장도 설치한다. 프로젝트명은 반도건설의 '유보라' 브랜드를 이어가기 위해 '더 보라' 브랜드를 사용했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은 LA 2차 사업 착공식에서 "미국 개발사업은 진입장벽이 높아 국내 건설사에는 난공불락의 영역으로 여겨졌지만, '두드리면 열릴 것'이라는 집념 하나로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해 결실을 이루게 됐다"며 "LA 2차 사업에 안주하지 않고 뉴욕 등 미국 주요 도시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주택시장에서 한국 아파트 브랜드의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