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우유팩→스케치북"..서울시, 자원순환 동행 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2024.01.30 11:15
글자크기
/사진제공=서울시/사진제공=서울시


우유 등 음료 섭취량이 많은 서울 시내 4431개 어린이집에서 배출된 종이팩이 노트·스케치북 등 재생용지 학용품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30일 오후 3시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5개 기업 및 단체와 '어린이집 종이팩 자원순환 동행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2013년 35%였던 국내 종이팩 재활용률은 2022년 14%로 10년 동안 절반 이상 떨어진 상황이다. 시내 4431개 어린이집에서 수거되는 종이팩은 연간 160톤 수준으로, 이를 종이 원료인 펄프로 가공할 경우 약 120톤을 생산할 수 있다고 시는 추정했다.

협약에 따라 먼저 시내 어린이집에서 우유팩을 제대로 분리·배출하면 CJ대한통운 (125,100원 ▲1,600 +1.30%)이 종이팩을 수거·운반하고 대흥리사이클링이 종이팩 선별 처리과정을 진행한다. 한솔제지는 이를 활용해 재생 용지를 생산하고 에스아이지 코리아는 재생 용지를 활용한 제품을 생산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수거된 종이팩은 재활용 과정을 거쳐 제작된 공책, 스케치북 등은 CJ나눔재단을 통해 서울 소재 어린이 공부방에 전달 예정이다. 오세훈 시장은 "이번 협약은 종이팩 재활용 순환 체계 구축은 물론 어린이들이 자신들의 환경을 스스로 보호하고 만들어간다는 자부심을 느끼는 교육적인 효과까지 거둘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