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나선 삼성·현대차·LG, 설 명절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이태성 기자, 오진영 기자 2024.01.29 14:51
글자크기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건어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4.01.29.[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건어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4.01.29.


삼성· 현대차·LG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총 5조원 이상의 협력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삼성은 올해 협력회사에 조기 지급하는 물품대금 규모를 2조14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설을 앞두고 지급했던 1조400억원 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삼성전자가 1조4000억원을 조기 지급하는 것을 비롯,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제일기획, 웰스토리 등 11개 관계사가 물품대금 조기 지급에 참여한다. 회사별로 결제 예정일보다 최대 21일 앞당겨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날 현대차그룹도 납품대금 2조 1447억 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자동차 · 기아 · 현대모비스 · 현대건설 · 현대제철 · 현대오토에버 · 현대위아 등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6000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1차 협력사들도 설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 수혜 대상을 늘리고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를 확산시키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2조3766억 원, 1조9965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LG그룹도 총 1조25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는 협력사 납품대금을 예정일보다 최대 14일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한다.


기업들은 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다양한 '상생' 경영을 펼치고 있다.

삼성은 명절 맞이 온라인 장터를 운영 한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을 비롯한 17개 관계사는 임직원 대상 온라인 장터를 열고 전국 농특산품, 자매마을 상품, 스마트공장 지원 중소기업 상품 등의 판매를 시작했다.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은 설 명절을 앞두고 전국에 위치한 사업장별로 곳곳의 소외된 이웃을 찾아 온기를 전하고 있다. 현대차, 기아를 포함한 그룹 임직원들은 지난 22일부터 결연시설 및 취약계층을 방문해 기부금과 생필품, 설 선물 등을 전달하고 시설 주변환경 정화, 급식 지원 등의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LG그룹 계열사들은 소외 이웃들에게 생필품을 전달하며 온정을 나눈다. LG전자는 설 명절 전까지 자매결연을 맺은 마을에 2000kg의 김치를 기부하고, 전국 17개 시도 장애청소년 가정에 쌀·식료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LG화학과 LG생활건강, LG헬로비전도 생필품과 난방용품을 전달하고 임직원 봉사활동에 참여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