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美 김치라면 중국식 표기 '라바이차이' 삭제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24.01.28 13:04
글자크기
농심이 미국 현지에서 판매하고 있는 김치라면 패키지에 동북지방 절임배추인 '辣白菜'(라바이차이)로 표기해 우리 정체성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서경덕 교수 SNS 갈무리농심이 미국 현지에서 판매하고 있는 김치라면 패키지에 동북지방 절임배추인 '辣白菜'(라바이차이)로 표기해 우리 정체성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서경덕 교수 SNS 갈무리


농심 (373,500원 ▲11,000 +3.03%)이 미국에서 판매 중인 김치라면 포장지에 적힌 김치의 중국어 표기 '라바이차이(辣白菜)'를 삭제하기로 했다.



28일 농심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국에서 판매 중인 김치라면과 김치사발면(용기면) 포장지에 적힌 라바이차이 표기를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농심은 새로운 김치라면 패키지에 라바이차이란 표기를 빼고 Kimchi(김치) 영문 표기만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 관계자는 "김치라면은 과거 미국 시장에 진출한 초기에 중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아시안 마켓에서 많이 팔린 점을 고려해 라바이차이란 표기를 해왔다"며 "이 자체가 표시 규정과 법규를 위반한 것은 아니지만 논란이 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만큼 신속하게 패키지를 바꾸기로 했다"고 말했다.



농심에 따르면 리바이차이 표기는 제품 출시 초기부터 수년간 이어져 왔다. 최근 글로벌 인기 브랜드 신라면과 더불어 김치라면도 아시안 마켓 외에도 현지인들이 많이 즐겨 찾는 제품이 되고, 노출 빈도가 높아지면서 제품 표기 문구가 주목받아 논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미국에 거주하는 누리꾼들이 공통으로 제보했다"면서 "한국의 유명 기업이 김치를 중국어 '신치' 대신 라바이차이로 표기한 라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라바이차이는 '매운 배추'란 뜻으로 중국에서는 '파오차이'(泡菜)와 함께 한국식 김치를 의미하는 말로 통용된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라바이차이는 중국 동북 지방의 배추절임 음식으로 김치와는 전혀 다른 음식"이라며 잘못된 표기로 중국에 '김치공정' 빌미를 준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서 교수는 이어 "이럴수록 우리는 국내외로 김치 표기부터 잘 사용해야만 한다. 잘못된 중국어 사용은 또 하나의 빌미만 제공하는 꼴"이라며 또 "우리 정부는 김치의 올바른 중국어 표기를 신치로 명시했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