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매출 3조원 돌파 '역대 최대'…전년비 11.3%↑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24.01.26 14:15
글자크기
현대오토에버 로고. /사진=현대오토에버 제공현대오토에버 로고. /사진=현대오토에버 제공


현대오토에버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1.3% 늘어난 3조65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완성차 고사양화에 따른 믹스 개선 등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4% 늘어난 1814억원, 당기순이익은 20.8% 증가한 1403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 실적을 보면 지난해 SI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5.1% 증가한 1조97억원, ITO 사업 매출은 9.4% 늘어난 1조4157억원을 기록했다. 차량 소프트웨어 부문은 6396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27.9% 증가했다.



이같은 실적 달성에 △그룹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IT 운영 역할의 확대 △차세대 시스템(ERP·CRM) 확대 구축 △완성차 고사양화에 따른 믹스 개선 등이 주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올해 글로벌 수준의 차량SW플랫폼 경쟁력 도달 목표를 위해 SW 개발 역량을 조기에 확보할 계획이다. SDV(소프트웨어중심차량)로 진화하는 차량 SW 개발에 보다 높은 완성도 제공 위해 3자 검증 서비스 제공, 가상검증 플랫폼 사업화에 착수한다.

현대오토에버는 "SW 분야의 핵심 조력자이자 리더로서 역할을 다해 고객의 미래 사업경쟁력 강화를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