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폐 매트리스' 회수·재활용 협약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4.01.24 16:23
글자크기
코웨이는 24일 환경부와 폐매트리스 회수·재활용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김영삼 코웨이 환경안전인증팀 팀장(왼쪽 두번째)과 문갑생 한국환경공단 처장(왼쪽 첫번째), 김동섭 한국공공자원순환협회 실장(왼쪽 세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코웨이코웨이는 24일 환경부와 폐매트리스 회수·재활용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김영삼 코웨이 환경안전인증팀 팀장(왼쪽 두번째)과 문갑생 한국환경공단 처장(왼쪽 첫번째), 김동섭 한국공공자원순환협회 실장(왼쪽 세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코웨이


코웨이 (56,000원 ▲200 +0.36%)는 서울 용산구 소재 공항철도 서울역 회의실에서 한국환경공단, 한국공공자원순환협회, 매트리스 업계와 '폐매트리스 회수·재활용 자발적 협약'을 24일 체결했다.

환경부가 주관하는 '폐매트리스 회수·재활용 자발적 협약'은 매트리스 제조 기업이 매트리스 폐기물의 회수와 재활용을 통해 환경부가 제시한 회수 재활용 의무율을 달성하면 폐기물부담금을 감면해주는 제도다. 이번 협약에는 코웨이를 비롯한 5개 회사가 참여했다.



코웨이는 2018년부터 폐매트리스 회수 재활용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에서 코웨이의 매트리스 회수 재활용 시스템을 폐매트리스 자원순환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 추천하고 다른 매트리스 업체에서도 재활용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과정에서 자발적 협약이 진행됐다.

코웨이는 고객이 사용하고 폐기하는 매트리스를 수거해 △물류센터 입고 △전용 재활용 시스템이 구축된 리사이클 업체에 입고 △절단·파쇄 △유가물 분리(고철·합성수지) △폐자원 수요처 순으로 이어지는 폐매트리스 자원 순환의 전 과정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매트리스 자원 순환 시스템을 거쳐 탄생한 폐자원은 시멘트사, 제지사, 열병합 발전소, 집단 에너지 시설 등에서 활용한다.

코웨이 관계자는 "매트리스 리딩 기업으로서 책임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폐매트리스 재활용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해왔다"며 "친환경 기업으로서 자발적 협약 사항을 성실히 수행해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웨이의 환경 경영에 대한 의지는 지난 200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코웨이는 지난 2006년 환경 경영 선포에 이어 '2050년 탄소 중립(net-zero)'을 선언하며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코웨이는 2030년까지 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50%를 감축하고 2050년까지 100%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