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 "♥강수지 결혼반지 20만원…가장 비싼 선물 80만원 가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4.01.24 13:32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인 김국진이 아내 강수지에게 준 가장 비싼 선물이 가방이라고 밝혔다.

24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 측은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비하인드 영상에서는 지난 방송의 화제였던 '산다라박의 결혼선물'을 놓고 MC들이 얘기를 나눴다. 산다라박은 막냇동생 천둥과 그의 예비 신부 미미를 위해 명품 까르띠에의 예물 시계를 선물로 준비해 화제가 됐다. 해당 시계의 가격은 여성용 469만원, 남성용 493만원이다.

이를 본 황보라는 "나도 저런 시누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부러워했다. 이에 김국진은 "보라가 화낼 수도 있지만, 수지하고 나는 결혼할 때 20만원짜리 반지 하나씩만 나눠 가졌다"라고 말했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2018년 결혼했다.



김지민은 "그것도 수지 언니가 원한 거죠? 역시 소소한 걸 좋아하셔서"라고 거들었다.

최성국이 "그럼 수지 누나한테 준 가장 비싼 선물은 뭐냐"라고 묻자 김국진은 "가방인데 그냥 이렇게 좀 편안한 거 있지?"라고 답했다.

황보라가 "얼마인데요?"라고 캐묻자 망설이던 김국진은 "수지가 그거 딱 하나 원했다. 그게 80만원인가"라고 실토했다. 김지민은 "80만원이면 명품백"이라며 김국진을 치켜세웠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