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작아지고 '민주당' 커졌다…8년 만에 확 바뀐 로고 의미는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4.01.24 09:41
글자크기

[the300]

더불어민주당이 24일 새로 선보인 당 로고와 상징(PI·Party Identity)./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당이 24일 새로 선보인 당 로고와 상징(PI·Party Identity)./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8년 만에 당 얼굴인 로고와 상징(PI, Party Identity)을 24일 전면 개편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민주당'이라는 단어를 크게 부각해 민주주의를 더 키워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행사에서 새 PI를 공개했다. PI 개편은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을 개정한 2016년 1월 이후 8년 만이다.

새 PI에는 당명 중 '더불어'는 작아지고 '민주당'은 더 크고 굵은 필체로 표현됐다. 또한 바탕의 삼색 깃발에 쓰인 세 가지 색은 각각 민주(파랑), 미래(보라), 희망(초록)을 상징하며 시대에 맞게 다양한 가치를 품는 민주당의 모습을 표현했다는 설명이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행사에서 "민주당이 지켜온 가치를 더 확대하고 국민의 기대 수준에 맞게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며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더 키워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새 PI 제작 작업을 주도한 한웅현 홍보위원장은 "'민주당'이라는 글씨를 강조해 민주당이 앞장서서 민주주의를 회복한다는 의미"라며 "당 로고와 상징의 변화는 민주당 변화의 한 시작일 뿐이다. 시대 소명에 따라 성장하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 PI(Party Identity) 선포식에서 당의 새 로고와 상징을 공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 PI(Party Identity) 선포식에서 당의 새 로고와 상징을 공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