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고혈압 치료제'아모잘탄', 국내 최초 누적 매출 1조 돌파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4.01.22 10:36
글자크기

전문의약품 단일 제품군 중 국내 최초의 성과
매년 평균 750여억원 매출… 평균 15% 성장세
한미약품 고혈압 제품, 지난해 2040억 매출… 국내 1위

한미약품 '아모잘탄' 누적 매출 추이/사진제공=한미약품한미약품 '아모잘탄' 누적 매출 추이/사진제공=한미약품


2009년 첫 출시된 한미약품 (309,500원 ▼4,000 -1.28%) 고혈압 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의 누적 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군이 아닌 '단일 제품'으로는 한국 제약기업이 개발한 전문의약품 중 최초의 성과라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

한미약품은 2009년 6월 아모잘탄 첫 출시 이후 지난해 12월31일까지 집계된 UBIST 기준 누적 처방 매출이 1조494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출시 후 14년여 만에 달성한 대기록으로 매년 평균 750여억원 매출을 달성한 셈이다.



아모잘탄은 작용 기전이 서로 다른 두 종류의 고혈압 치료제를 결합한 복합신약이다. 한국 제약산업에 '복합제 트렌드'의 문을 활짝 연 대표 제품이다. 아모잘탄 이후 다양한 복합 신약들을 출시해 블록버스터로 키워 낸 한미약품은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R&D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한국형 R&D 전략'을 수립했다.

아모잘탄은 발매 첫해 6개월 만에 UBIST 기준 처방 매출 100억원을 돌파해 블록버스터 제품 반열에 올라섰다. 그 해 총 128억원 처방 매출을 기록했다. 이후 14년간 연평균 15%에 달하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892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한미약품은 우수한 제제 기술과 R&D 역량을 토대로 아모잘탄에 다른 성분을 하나씩 더하면서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군 진용을 갖춰 매출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2017년 아모잘탄에 고혈압 치료성분(클로르탈리돈)을 더한 3제 복합신약 '아모잘탄플러스'와 아모잘탄에 이상지질혈증 치료성분(로수바스타틴)을 더한 3제 복합신약 '아모잘탄큐'를 출시했다. 2021년에는 아모잘탄큐에 이상지질혈증 치료성분(에제티미브)을 더한 '아모잘탄엑스큐'를 출시하며 세계 최초로 '4제 복합신약'을 선보였다.

한미약품은 아모잘탄 이후 출시한 시리즈 제품을 '아모잘탄 패밀리'란 이름으로 묶어 한국 고혈압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아모잘 탄패밀리' 제품군 누적 매출은 현재 기준 1조2672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개별 매출은 아모잘탄 892억원, 아모잘탄플러스 309억원, 아모잘탄큐 113억원, 아모잘탄엑스큐 105억원으로 4개 품목 모두 블록버스터에 등극했다. 특히 아모잘탄엑스큐는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며 새로운 돌풍의 주역이 됐다.


이같은 성과는 여러 유형의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한 임상적 근거가 기반이 됐다. 한미약품은 아모잘탄패밀리 기반 임상 연구 논문을 연평균 1개씩 SCI급 국제학술지에 등재해왔다. 지금까지 SCI 및 SCI(E)급 국제학술지에 등재한 임상 연구 논문은 17건으로 탄탄한 근거 중심 마케팅의 토대가 됐다.

아모잘탄패밀리는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MSD는 아모잘탄을 '코자XQ'라는 브랜드로 세계 50여개국 수출 중이다. 한국 제약회사가 개발한 완제의약품을 글로벌 제약기업이 수입해 각국에서 판매하는 국내 최초 사례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2009년 첫 출시된 아모잘탄은 한미약품이 혁신 신약 개발을 향해 담대히 나아가는 힘찬 동력이자 신약 개발의 마중물이 된 의미 있는 제품"이라며 "아모잘탄을 시작으로 연이어 출시된 한미의 복합신약들은 한국의 제약 주권을 지키는 든든한 파수꾼으로 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미는 의료진과 환자에게 신뢰받으며 최적의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 고품질 치료제들을 꾸준히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아모잘탄 패밀리를 위시해 총 16개 품목의 고혈압 치료제를 보유한 한미약품은 이들 제품만으로 작년 한 해 2040억원 처방 매출을 달성했다. 4년 연속 고혈압 치료제 시장 1위 타이틀을 놓치지 않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