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 이적' 규현, SM에 서운함 토로 "숙소 쫓겨났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1.21 13:54
글자크기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최근 안테나로 소속사를 옮긴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전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규현과 씨스타19의 보라, 효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이날 김희철은 규현을 두고 "전 SM"이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규현은 "개인 활동은 안테나에서 하지만 슈퍼주니어 단체 활동은 SM에서 한다"고 해명했다.



서장훈이 "돈을 많이 받고 안테나로 갔다는 얘기가 있다"고 질문한 데 대해서는 "돈 아예 안 받고 갔다"고 답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그는 안테나 이적 후 가장 좋은 점을 묻는 말에 "가수 활동할 때가 좀 달라졌다. 이적한 지 3개월 정도 됐는데, 그동안은 광고를 많이 안 찍었다. 근데 증권 쪽에서 광고 섭외가 들어왔다.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SM엔터테인먼트를 나오고 숙소에서 나오게 됐다며 "(이적하면서) 쫓겨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슈퍼주니어 때문에 SM에 연습하러 가는데 주차비를 따로 알아서 내라고 하더라. 슈퍼주니어로는 계약했는데"라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도 "SM을 사랑한다. 난 영원한 SM이니까 예전 사옥 근처에 집을 얻어서 월세로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규현은 지난해 안테나로 소속사를 옮겼다. 안테나에는 유재석, 이효리, 이서진 등이 소속돼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