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대상 받으면 인생 바뀔 줄…막상 받아도 큰 변화 없어"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4.01.20 07:43
글자크기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30. /뉴스1, MBC 제공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30. /뉴스1, MBC 제공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가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뒤의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인생84'는 지난 19일 '안보현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기안84와 이시언은 안보현을 만나 인터뷰에 나섰다.

기안84와 이시언은 안보현의 장점에 대해 칭찬하며 "싸움 잘하는 애들은 단점이 없다"고 농담했다. 안보현은 과거 복싱선수로 활동한 바 있다.



안보현이 "근데 저는 사실 잘생겼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하자, 기안84는 "요즘 트렌드 바뀐 것 모르냐"며 "덱스나 저처럼 약간 마초적인 스타일로 가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영상 말미엔 기안84의 새해 다짐이 공개됐다. 기안84는 "2024년 새해가 밝아온다"며 "저는 대상을 받으면 인생이 되게 크게 바뀔 줄 알았는데, 막상 (상을) 받아도 제 인생은 크게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그는 "매일 출근해서 그림 그리고, 방송 있는 날엔 현장 가서 촬영하고 있다"며 "일 없으면 집에서 운동하거나 혼자 술 마시는 게 일상"이라고 부연했다.


기안84는 "또 나이를 먹을수록 (의도적으로) 좋은 얘기만 하게 되는 것 같다"며 "못난 부분을 찾기보단 예쁜 부분을 찾아 말해야 (실제로) 예뻐지는 것처럼…잘한다 잘한다 말해야 우리 인생이 잘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도 새해에 하시는 일 모두 잘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