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편입된 이베스트투자증권…주가 20% 급등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4.01.19 09:25
글자크기

특징주

이베스트투자증권 (4,490원 ▲110 +2.51%)의 최대주주가 LS그룹 계열사 LS네트웍스로 바뀌면서 주가가 강세다.



19일 오전 9시25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전일 대비 750원(19.53%) 오른 4590원에 거래됐다.

전날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대주주를 기존 지앤에이사모투자전문회사(G&A PEF)에서 LS네트웍스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LS네트웍스는 G&A PEF 지분 98.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펀드가 청산되면서 펀드 최대주주인 LS네트웍스가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분을 인수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LS그룹에 정식 편입되면서 사명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기업 계열 증권사라는 이점을 활용해 IB(투자은행) 등 영업을 확장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

실시간

6-10위 보기 5분간 수집된 조회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