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서재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 해외 3개국 판권 계약

머니투데이 이정현 기자 2024.01.19 08:45
글자크기
밀리의서재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 해외 3개국 판권 계약


밀리의서재 (17,050원 ▼60 -0.35%)가 지난해 8월 출간한 첫 번째 종이책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가 베트남과 태국, 러시아 출판사와 해외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밀리의서재가 기획한 오리지널 IP(지식재산권)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으며 글로벌 출판 시장에 데뷔하는 첫 사례다.



밀리의서재가 기획한 오리지널 도서의 성공적인 판권 수출 배경에는 'K-콘텐츠'에 이어 'K-북'에 대한 글로벌 관심도 증가가 한몫했다. 특히 코로나19(COVID-19) 이후 전 세계적으로 멘탈 케어 열풍이 불며 관련 도서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김태형 밀리의서재 출간사업본부장은 "밀리의서재 오리지널 도서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보여주는 청신호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밀리의서재만의 독보적인 IP를 발굴하고 좋은 도서를 출간해 글로벌 출판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