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향후 업종 내 이익 회복력 가장 높을 전망-하나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4.01.19 07:47
글자크기
하나증권이 키움증권 (123,300원 ▼3,100 -2.45%)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5000원을 유지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영풍제지 반대매매 미수금이 반영돼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나 이는 이전 목표주가 하향을 통해 반영했고, 향후 업종 내에서 이익 회복력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다.

19일 하나증권에 따르면 안영준 연구원은 전날 리포트에서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 지배주주순이익은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한 1652억원 적자로 시장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를 하회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지난해 4분기 국내 증시 거래대금이 코스닥시장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31% 감소하면서 브로커리지 수수료수익은 25%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IB 부문은 대체투자 관련 손익은 부진하겠으나 LS머트리얼즈 기업공개(IPO) 주관 등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며, 운용 및 기타 부문은 일회성 비용 요인을 제외하면 금리 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또 "지난해 4분기 일회성 비용 요인으로는 영풍제지 미수금 4333억원 외에도 대체투자 관련 비용이 일부 반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증시 거래대금 감소 및 일회성 비용 반영 등으로 부진하지만 향후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빠른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며 "특히 국내 증시 개인투자자 비중은 2020년 3분기 80%까지 상승한 이후 증시 부진 및 금리 상승 등으로 2023년 4분기 66%까지 하락했는데, 향후 시중금리 하락과 자본시장 선진화 정책 등에 힘입어 개인투자자 비중이 상승하고 거래대금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지난해 10월 발표한 주주환원 정책(별도 순이익 기준 향후 3개년 주주환원율 30% 이상 유지·2023년~2025년)을 고려하면 이익 회복
에 따라 주주환원 규모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종 내 최선호주로 유지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