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AI,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활력을"…호평 쏟아낸 외신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4.01.18 13:33
글자크기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S24' 시리즈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S24' 시리즈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정체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 S24는 휴대폰 업계의 차세대 희망인 생성형 AI(인공지능)에 집중했다. 생성형 AI는 소비자에게 참신함을 되찾아주고 기기 업그레이드를 유도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월스트리트저널(WSJ))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 3시 공개된 삼성전자 (78,400원 ▼500 -0.63%)의 신규 플래그십 모델이자 최초의 온디바이스 AI 스마트폰에 대해 주요 외신의 호평이 쏟아졌다. 2023년 역대 최저 수준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침체됐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다만, 무게를 크게 줄이지 못했다는 점 등 하드웨어적 측면에서 큰 변화가 없었다는 점에서 아쉽다는 평가도 나왔다.



외신들은 갤럭시 S24에 적용된 AI 기능에 큰 기대감을 표했다. 영국의 경제전문지인 파이낸셜타임즈(FT)는 "갤럭시 S24는 삼성에게 새로운 진보를 안겨줬으며, 차기 아이폰 출시 전까지 약 9개월간 기술적 우위를 제공할 것"이라며 "AI는 삼성이 최대 라이벌인 애플과 차별화할 수 있는 기회"라고 평했다.

IT·테크 전문지인 와이어드는 "통화 지원 버튼을 누르자 SF 영화 스타트렉의 유니버설 번역기와 같이 다른 언어로 대화할 수 있었는데, 삼성 직원은 한국어로 저는 영어로 대화하면서 아무것도 찾을 필요 없이 완전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멋졌다"며 "대화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 정도로 속도감 있게 통역됐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전문 매체인 폰아레나는 "챗GPT와 유사한 방식으로 텍스트 수정을 제안하고 대화 상대에 따라 다른 어조를 제안하는 채팅 지원이 흥미롭다"며 "이 기능은 삼성 키보드에 바로 내장돼 모든 메시징 앱과 호환된다"고 말했다. 폰아레나는 "7년간 지원되는 주요 OS 업그레이드와 보안 업데이트도 엄청난 소식이다"고 했다.

다만 하드웨어 부문 개선 부족은 아쉬웠다는 평가다. 와이어드는 "갤럭시S24 울트라에 티타늄 소재를 적용했지만, 무게가 1g밖에 줄지 않았다는 점은 아쉽다"고 했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갤럭시 S24 시리즈는 Qi2 무선 충전 표준이 적용되지 않았고, 최근 유행 중인 맥세이프 스타일의 자석 부착물 등 액세서리를 놓쳤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