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中 관광객 증가…롯데관광개발 실적 개선 기대-키움증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4.01.18 07:52
글자크기
키움증권은 제주도에서 중국인 관광객 회복세가 이어지며 롯데관광개발 (9,710원 ▼340 -3.38%)이 올해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18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9500원을 유지했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롯데관광개발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8.2% 증가한 922억원을 기록하고 영업손실은 54억원(적자 지속)으로 기장 전망치를 하회할 것"이라며 "3분기 성수기 효과가 발휘됐던 호텔은 계절적 수요 둔화로 225억원(전년 대비 16.8% 감소) 달성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중국 장기 연휴는 국내 외국인 카지노 실적 개선의 가장 강한 드라이버 역할을 해왔다"며 "올해는 지난해 하반기 실적을 하단으로 분기별 중국 연휴 이벤트를 반영하며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기존 금융기관 차입금 7000억원에 대한 리파이낸싱에 성공했는데 카지노 실적 개선 등이 뒷받침된다면 우호적으로 새로운 차입 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항공권 확대에 따른 제주도 외국인 입도객 증가, 중국 연휴 기반의 카지노 특수 확대로 카지노와 호텔의 동시 개선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