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모델 쏙쏙 골라 쓰세요"…SKT, 기업용 AI 마켓 열었다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4.01.17 10:37
글자크기

-코딩 지식 없이 간단한 명령어로 AI앱 제작
-클라우드형·구축형 중 택 1…원하는 LLM 복수 선택 가능

/사진=SK텔레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50,700원 0.00%)이 기업 고객이 맞춤 생성형 AI(인공지능)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특화형 플랫폼을 선보이며 AI 엔터프라이즈 사업 확장에 나섰다.



SK텔레콤은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자사에 맞는 생성형 AI 서비스를 제작하고 이용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AI 마켓'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엔터프라이즈 AI 마켓은 기업 관리자가 별도의 코딩 지식 없이 간단한 명령어를 입력해 생성형 AI 앱을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렇게 제작한 챗봇 등 생성형 AI 앱을 자사의 전 구성원이 활용할 수 있다. 해당 기업 고객만을 위한 특화형 플랫폼 형태로 운영된다.



특히 문서를 서버에 업로드하기만 하면 모델 학습에 추가 시간과 비용이 들지 않고, 문서 내용에 맞는 답을 내놓아 할루시네이션(환각)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콜센터 상담사가 수많은 마케팅 캠페인 중 적절한 것을 빠르게 찾거나, 인사·재무·법무 등 다양한 업무 영역에서 사내시스템과 연동해 직원들의 반복적인 질문에 자동 답변하는 챗봇 서비스도 만들 수 있다.

엔터프라이즈 AI 마켓 서비스는 클라우드형과 구축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고객이 자사가 속한 산업과 적용하려는 업무에 맞게 복수의 LLM(초거대 언어모델)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사용하는 앱과 LLM 종류에 따라 이용 가격은 모두 달리 책정된다. △SK텔레콤의 자체 LLM '에이닷엑스(A.X)' △앤트로픽(Anthropic)의 '클로드 2(Claude 2)' △오픈AI의 'GPT-4' △올거나이즈 '알리 파이낸스' △코난테크놀로지의 '코난 LLM' 등 다양한 LLM이 지속 업데이트될 계획이다.

클라우드형은 초기 구축 비용 없이 정보를 클라우드에 등록하고 앱만 제작하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 간단한 명령어만으로도 앱을 제작할 수 있어 직원들 대상 별도 코딩이나 AI 교육이 필요 없다.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개인정보 및 관련 코드가 검색될 경우 답변에 활용하지 않는다. 법무·인사·마케팅·고객지원 등 기업의 필수 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앱을 엔터프라이즈 AI 마켓에 미리 등록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기업 내부에 자체 서버, 전산망 등 IT 인프라를 갖추는 구축형은 LLM 선정, 고객 데이터 학습 및 전용 모델 개발 등의 컨설팅 과정을 거쳐 고객 맞춤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안에 대한 중요성이 높은 첨단제조업·금융업·공공기관 등이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행정안전부의 'AI, 행정 지원 서비스 시범 개발' 사업에 참여해 법령 정보를 검색하고 답변하는 서비스를 마무리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SK텔레콤은 엔터프라이즈 AI 마켓 출시와 함께 AI 엔터프라이즈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엔터프라이즈 AI 마켓 출시를 기념해 한 달 동안 100개 업체에 2주간 무료 체험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김경덕 SK텔레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엔터프라이즈 AI 마켓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LLM 기반 AI 상품과 서비스의 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라며 "LLM을 중심으로 생성형 AI 시장에서 기업과 공공기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AI 길라잡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