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자산운용, 'SOL 국고채30년액티브' ETF 상장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4.01.16 09:06
글자크기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SOL 국고채30년액티브 (48,865원 ▲285 +0.59%)' ETF(상장지수펀드)를 상장했다고 16일 밝혔다.



'SOL 국고채30년액티브'는 금리 하락 시 자본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총 보수는 장기채 ETF 최저 수준인 0.05%로 자산 배분을 위한 장기채 투자를 고려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

한국은행이 지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만장일치 동결하면서 국내 기준금리는 8차례 연속 3.5%를 기록하고 있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대외 여건과 가계 부채에 민감한 국내 경제 특성상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의 견해"라며 "기준금리 상방은 막혀 있는 상황에서 인하 시기를 논의하는 가운데 장기채 투자매력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OL 국고채30년액티브'는 퇴직연금(IRP/DC) 계좌에서 안전자산으로 분류돼 적립금의 100%까지 투자할 수 있다. 또 개인투자자는 높은 거래 단위(장내 거래의 경우 100억원)와 종목 수 제한 등에 따라 접근이 제한적인 채권을 ETF를 활용해 투자할 수 있다.

한편, 신한자산운용은 채권형 ETF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최근 1년 사이에 6개 상품을 신규상장했고, 'SOL 초단기채권액티브 (50,780원 0.00%)', 'SOL 미국30년국채커버드콜(합성) (9,990원 ▲55 +0.55%)' ETF 등의 영향으로 채권형 ETF 순자산총액은 약 8800억원 증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