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런히 지분 늘리는 오너 일가…지배력·배당 수익 강화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4.01.15 16:59
글자크기
부지런히 지분 늘리는 오너 일가…지배력·배당 수익 강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업 오너 일가가 자사주를 사들이고 나섰다. 지분 매입이 이어지면서 기업 지배구조에 변화를 가져올지에 이목이 쏠린다. 오너 일가 입장에서는 경영권 강화와 배당수익 확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측면도 있다.

경영일선 나선 오너 2세들… 영향력 확대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인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부사장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한화갤러리아 (1,376원 ▼16 -1.15%) 주식 2만8000주를 장내 매수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해 4월12일 5만주를 시작으로 꾸준히 한화갤러리아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김 부사장의 지분 매입에 점진적으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의도가 깔렸다고 해석한다. 현재 김 부사장의 한화갤러리아 지분은 1.61%로, 지분 36.15%를 보유한 (주)한화 (26,650원 ▲100 +0.38%)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라섰다. 한화갤러리아 주가가 지난해 하락세를 보인 만큼 지분 매입에는 유리해졌다. 김 부사장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로보틱스의 부사장직도 맡고 있다.

그룹 내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곽정현 KG그룹 사장도 지난 1일 KG모빌리티 (5,770원 ▼100 -1.70%) 주식 1만주를 취득했다. 곽 사장은 곽재선 KG그룹 회장의 아들이다. 곽 사장은 부사장이던 지난해 11월30일 발표된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1일 취득한 주식은 올해 초 실제 발령이 이뤄지면서 취득한 것이다.



곽 사장 역시 승계를 위한 영향력을 키워가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KG모빌리티의 최대주주는 지분 58.51%를 보유한 KG ETS다. KG ETS는 KG케미칼이 지분 46.3%를 갖고 있다. KG케미칼의 경우 곽 회장과 곽 사장이 각각 16.29%, 3.11% 지분을 보유 중이다.

오너가 지분 확대 나서기도… 배당수익 노렸나
/사진=뉴스1./사진=뉴스1.
김 부사장과 곽 사장이 그룹 총수의 2세가 지분을 늘리는 경우라면 오너 본인이 그룹사 지분을 확대하는 경우도 있다. 윤동한 한국콜마홀딩스 회장은 4일과 8~10일 콜마비앤에이치 (16,430원 ▼10 -0.06%) 주식 4만4337주를 장내 매수했다. 지난해 12월15일 기준 윤 회장의 콜마비앤에이치 지분은 0.74%였는데, 이번 매입으로 0.15%가 늘어 현재 0.89%다.

콜마비앤에이치는 공동 대표였던 김병묵 대표이사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했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이로서 윤 회장의 장녀인 윤여원 사장이 단독 대표이사가 됐다.


피에몬테는 1월 들어 장내 매수 형태로 휠라홀딩스 (40,400원 ▲600 +1.51%) 주식 1만9842주를 매수했다. 이에 따라 휠라홀딩스 지분은 34.85%에서 34.88%로 높아졌다. 휠라홀딩스의 최대주주인 피에몬테는 윤윤수 휠라홀딩스 회장이 지분 75.18%를 보유한 회사다. 윤 회장의 아들인 윤근창 휠라홀딩스 대표와 윤 대표가 최대주주인 케어라인이 나머지 지분 24.82%를 가졌다. 지난해 1월 피에몬테의 휠라홀딩스 지분율은 26.5%였는데, 현재 34.88%로 높아져 윤 회장의 지배력이 강화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오너 일가의 지분 확대로 배당수익도 늘어날 전망이다. 휠라홀딩스의 주당 현금배당금은 2021년 1000원, 2022년 1580원이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