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 초단기채권액티브' ETF, 상장 2개월 만에 순자산 1000억원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4.01.15 09:57
글자크기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이 지난해 11월 상장한 'SOL 초단기채권액티브 (50,780원 ▲5 +0.01%)' ETF(상장지수펀드)의 순자산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SOL 초단기채권액티브'는 잔존만기 3개월 이내의 초단기 채권(신용등급 A- 이상), 기업어음(A2- 등급 이상) 등 우량한 단기 금융상품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ETF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금리 변동에 따른 변동성을 낮춰 안정적으로 운용하며 저평가 우량 종목 발굴, RP(환매조건부채권) 매도 등을 통한 추가 이자수익 확보로 초과 수익을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SOL 초단기채권액티브'는 연 4.57%의 포트폴리오 수익률이 예상된다. 이는 CD91금리(3.85%), KOFR 금리(3.59%), 신종형MMF(4.01%), 정기예금(2.9%) 대비 상대적으로 우수한 성과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SOL 초단기채권액티브' ETF는 성과 측면에서 시중의 단기금융상품 대비 우월하기 때문에 여유 자금을 파킹하기에 최적화된 상품"이라며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 증시 변동성 증가로 증시 대기 자금의 안정적인 관리가 중요한데 시중 금리 대비 예상 수익률이 우수한 파킹형 ETF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SOL 초단기채권액티브'는 KOFR(무위험지표금리), CD(양도성예금증서)금리 추종형 등 대부분의 파킹형 ETF가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것과 달리 안전자산으로 분류된다. 그로 인해 퇴직연금(DC/IRP) 계좌에서 적립금의 100% 투자가 가능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