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악재는 선반영…주주환원 정책 긍정적-IBK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4.01.12 07:50
글자크기
IBK투자증권이 12일 키움증권 (124,200원 ▲3,700 +3.07%)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5000원, 업종 최선호주를 유지했다. 주주환원정책이 주가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도형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익스포저가 적어 2024년 지속해서 발생할 부동산PF 우려에 대해서 비교적 자유롭다"며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통해 주가 하방은 견고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이어 "키움증권은 지난해 10월 주주환원율 30% 이상의 3개년 주주환원정책을 공시했고 2023년 주주환원율에 기발표한 자사주 매입 700억원이 포함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키움증권의 지난 3개년 평균 배당성향이 12% 수준인 점을 감안시 2024년에도 추가적인 자사주 매입이 이루어질 것으로 판단되고 주가 상승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4분기 키움증권의 지배주주순이익은 1852억원 적자로 컨센서스(시장 전망치 평균)인 972억원 적자 및 기존 IBK투자증권 추정치인 1532억원 적자 대비 적자 폭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는 기존에 반영된 영풍제지 미수금 비용 4333억원 이외에 독일 및 런던의 해외부동산 관련 평가 손실 등 600억원 수준의 비용이 추가로 반영될 예정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키움증권은 태영건설에 대한 익스포저는 없는 것으로 판단되며 태영건설 워크아웃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우 연구원은 "4분기 위탁매매 수수료수익은 일평균거래대금 감소로 인해 전 분기 대비 30.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IB 및 기타 수수료 수익은 전 분기 대비 8.9% 증가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브로커리지 관련 이자손익은 전 분기 대비 23.4%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는 신용공여 잔액 감소 및 10월 반영된 예탁금이용료율 상승에 기인한다"며 "트레이딩 및 기타 손익은 금리 하락으로 인해 채권평가이익은 양호할 전망이나 영풍제지 미수금 관련 충당금 반영으로 부진할 전망"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