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 바다→땅 혁신의 판 제대로 키웠다...CES서 선보이는 '대전환'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이세연 기자 2024.01.09 12:34
글자크기

[CES 2024]

HD현대가 9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2024에서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Xite Transformation)을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사진은 HD현대 부스전경. /사진제공=HD현대HD현대가 9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2024에서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Xite Transformation)을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사진은 HD현대 부스전경. /사진제공=HD현대


HD현대가 CES 2024에서 시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미래 인프라 건설의 기술 혁신을 선보인다.



HD현대는 9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개최되는 CES 2024에 참가한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웨스트홀에 위치한 HD현대 전시관은 300평 규모로 지난해(180평)보다 두 배 가까이 확대됐다.

HD현대는 전시의 핵심 주제를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Xite Transformation)으로 정했다.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은 안전과 안보, 공급망 구축, 기후 변화 등 인류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육상 혁신 비전이다. 전시관에서 무인 자율화 기술을 활용한 미래 건설현장의 청사진을 구현했다.



전시 구역은 △퓨처 사이트△트윈 사이트 △제로 사이트 3가지 테마로 운영된다.

먼저 4.5m 크기의 무인 굴착기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운전석이 없는 이 무인 굴착기는 광각 레이더센서와 스마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주변 장애물을 인식하고 안전하게 작업한다. 4개의 독립형 바퀴로 높은 언덕도 거뜬히 오르며, 사고위험이 있는 현장은 작업자를 분리해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형 장비다.

무인 굴착기 뒤로 펼쳐진 LED 화면에는 무인 자율화 건설현장이 담겼다.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기술을 토대로 현장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작업 계획을 수립하고 장비 운용과 안전 관리 기능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관람객들은 전시장 내부에서 직접 시뮬레이터에 탑승해 휠로더를 운전하고, VR트윈 체험 등을 통해 미래 건설현장을 체험할 수 있다.

HD현대는 도입기에 있는 무인 자율화 기술 등 미래 기술영역에서 기회를 찾고 글로벌 시장에서 톱-티어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HD현대 관계자는 "이번 CES 2024에서는 미래 건설 현장에 적용될 다양한 스마트 건설 솔루션을 한 공간에서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HD현대는 지속가능한 인류의 인프라 건설을 위한 기술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은 10일 오전 9시(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CES 2024의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CES2024 HD현대 전시부스 트윈 사이트(Twin Xite)존/사진제공=HD현대 CES2024 HD현대 전시부스 트윈 사이트(Twin Xite)존/사진제공=HD현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