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대장주' 엔비디아, 사상 최고가…반도체주 동반 강세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4.01.09 09:42
글자크기

특징주

엔비디아 RTX 40 시리즈. /.사진=엔비디아엔비디아 RTX 40 시리즈. /.사진=엔비디아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가 6% 상승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관련주도 강세를 보인다.

9일 오전 9시25분 기준 증시에서 시스템 반도체 전문 디자인 솔루션 사업을 영위하는 가온칩스 (84,000원 ▲8,300 +10.96%)는 전 거래일 대비 8000원(14.65%) 오른 6만2600원에 거래 중이다. 제주반도체 (21,150원 ▲150 +0.71%)(11.11%), 디아이티 (24,700원 ▼500 -1.98%)(6.86%), 에이디테크놀로지 (34,850원 ▲1,650 +4.97%)(5.76%), 칩스앤미디어 (25,050원 ▲2,750 +12.33%)(4.89%), 오픈엣지테크놀로지 (24,600원 ▲500 +2.07%)(3.76%), 윈팩 (1,064원 ▼17 -1.57%)(3.50%) 등 시스템 반도체뿐 아니라 고대역폭메모리(HBM), 인공지능(AI) 반도체 관련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인다.

엔비디아 주가가 급등해 사상 최고치인 522.53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이들 종목에 훈풍이 불어온 것으로 풀이된다. 엔비디아는 8일(현지시간)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그래픽처리장치(GPU) 지포스 RTX 40시리즈를 공개했다. RTX 40시리즈는 AI 연산 성능을 높이기 위해 쿠다(CUDA) 코어 수를 늘리고 메모리 입출력 속도를 강화했다. 이날 엔비디아가 급등하자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3% 상승 마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