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세토피아 자회사 'GCM', 국내 네오디뮴 긴급 생산기지 구축

머니투데이 성상우 기자 2024.01.05 10:51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세토피아 (1,080원 ▼140 -11.48%)의 자회사 GCM(Gobal Critical Materials)은 베트남산 희토류 산화물을 활용해 국내에서 네오디뮴 금속을 제련할 수 있는 생산 체계를 완성했다고 4일 밝혔다.

희토류 영구자석을 제조하는데 필수 소재인 네오디뮴 금속 시장은 중국이 전체 생산량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어 중국 의존도가 높은 사업이다. 더군다나 최근 중국 당국이 희토류 정제 및 제련과 관련한 기술수출을 금지한 바 있어 공급이 더 어려워진 상황이다.



GCM이 네오디뮴 금속 생산기지를 국내에 구축하게 된 배경이다. 글로벌 희토류 공급망이 향후 더 위축될 수 있어 긴급 생산설비를 갖추게 됐다. 초반 물량 생산 및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는 설비다. 검증이 완료되면 본격적인 양산은 GCM 베트남 법인인 GCM VINA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베트남 법인과 국내 생산기지 모두에서 생산이 이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3일 이뤄진 네오디뮴 금속 생산 시연회에는 세토피아와 GCM 임직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고등기술연구원 소속 전문가 약 15명이 참석했다. 완제품은 1차 생산이 완료되는 오는 8일에 공개된다.

1차 생산이 완료되면 희토류 희소금속 센터를 산하로 두고 있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에서 네오디뮴 금속의 품질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판매를 위한 품질 테스트 결과가 도출되면 베트남 하노이 소재 GCM VINA에서 본격 양산 체제로 돌입한다.


GCM 관계자는 "대외적인 희토류 공급망 우려 이슈에 영향을 받지 않는 국내 최초의 베트남산 희토류 산화물을 이용한 네오디뮴 금속 제련 생산 시스템을 구축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네오디뮴 금속 제품의 품질테스트를 거친 후 구입을 문의하고 있는 글로벌 영구자석 생산 기업들과 판매를 위한 세부 논의를 거쳐 베트남에서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