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도서 유전자 치료제 특허 2종 등록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4.01.03 09:44
글자크기

KLS-2031·KLS-3021, 각각 통증 완화·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조성물 특허 등록

/사진=코오롱생명과학/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 (22,200원 ▼50 -0.22%)은 최근 인도에서 신경병증성 통증 유전자 치료제 'KLS-2031'과 항암 유전자 치료제 'KLS-3021'이 각각 '통증 완화 또는
치료용 조성물',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 조성물' 특허를 등록했다고 3일 밝혔다.



KLS-2031은 재조합 아데노부속바이러스(rAAV)와 상호보완적인 상승 효과를 낼 수 있는 치료 유전자 3종을 탑재한다. 글루타민산 탈탄산효소(GAD)는 과도한 통증 신호 차단 및 염증 조절에 효과를 보이며, IL-10은 신호 전달 물질인 사이토카인의 한 종류로 염증 완화에 기여한다. GDNF는 신경세포 성장촉진인자로 신경 세포를 보호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해당 유전자 3종 조합이 재조합 아데노부속바이러스에서 단독 유전자 대비 통증 완화 및 치료 효과가 우수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를 바탕으로 통증 완화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를 확보했다.



KLS-3021은 유전자 편집으로 암세포 선택성을 높인 백시니아 바이러스 기반 종양살상 바이러스에 유전자 3종을 탑재해 치료 효과를 높인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기술이다. sPD-1 유전자는 암세포의 면역 회피 기전 중 하나인 면역 관문 인자(PD-L1/2)을 차단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면역세포의 활성을 유지시킨다.

PH-20 유전자는 치료물질 전달을 방해하는 세포 외 기질의 주요 성분인 히알루론산을 분해해 치료물질인 종양살상 바이러스의 확산과 면역세포의 침투를 돕는다. IL-12 유전자는 T세포, NK세포 등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킨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해당 유전자들의 조합이 면역세포에 의한 암 제어 능력 및 항암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에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 조성물 특허를 확보했으며, 동일한 특허가 지난해 10월 캐나다와 싱가포르에서도 등록 결정된 바 있다.


한국바이오의약품 협회에 따르면 인도의 전체 의약품 시장 규모는 226억달러(약 29조5600억원)이며, 이 중 바이오 의약품 시장 규모는 13억달러(약 1조7000억원)다. 바이오의약품 시장 및 바이오시밀러 산업 규모는 연평균 22% 성장하고 있으며, 2025년 120억달러(약 15조7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도를 사업 전망이 밝은 해외 국가 중 하나로 보고 특허 취득과 같이 추후 현지 진출에 도움이 될 만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김선진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인도는 세계 최대를 자랑하는 인구 수만큼이나 현지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가로 이번 연속 특허 획득이 KLS-2031과 KLS-3021의 현지 사업 전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