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급여 끝전 모아 아동 치료 지원

머니투데이 부산=노수윤 기자 2023.12.28 15:04
글자크기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00만원 기부

에어부산 임직원 대표단이 급여 끝전으로 모은  30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있다./사진제공=에어부산에어부산 임직원 대표단이 급여 끝전으로 모은 30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있다./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임직원의 '급여 끝전 모으기'로 마련한 30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기부금 중 1500만원은 모금액이고 나머지 1500만원은 '매칭 그랜트' 방식의 회사 출연금이다. 기부금은 부산 지역의 난치병 아동 치료 및 발달장애 아동 자립 지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에어부산 임직원은 2013년부터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매월 급여 중 1000원 미만의 금액을 모아 지역에 기부하는 사회 공헌 활동으로 에어부산 누적 기부액은 1억원에 달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임직원이 모은 작은 정성이 지역 환아의 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지속적인 관심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