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오피스 가구 매출 1500억원 전망...역대 최대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3.12.28 10:17
글자크기
현대리바트의 오피스 공간 컨설팅 서비스 ‘오피스 테일러’를 통해 시공한 서울 성동구의 물류 기업 라운지 모습현대리바트의 오피스 공간 컨설팅 서비스 ‘오피스 테일러’를 통해 시공한 서울 성동구의 물류 기업 라운지 모습


현대리바트의 오피스 공간 컨설팅 서비스 ‘오피스 테일러’를 통해 시공한 서울 송파구의 제조 기업 라운지 모습현대리바트의 오피스 공간 컨설팅 서비스 ‘오피스 테일러’를 통해 시공한 서울 송파구의 제조 기업 라운지 모습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 (9,050원 ▼130 -1.42%)는 올해 오피스 가구 부문 매출이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억원에 이를 것으로 28일 전망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오피스 가구 부문 매출은 지난해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1248억원)한데 이어 올해도 월평균 20% 수준의 고신장세를 기록 중"이라며 "부동산 경기침체로 가구시장이 전반적인 한파를 겪고 있는 와중에 오피스 가구 부문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리바트는 사무가구 라인을 프리미엄 사무가구 '리바트 오피스'와 홈 오피스·사무가구 브랜드 '리바트 하움'으로 이원화해 오피스 가구 시장을 공략해왔다. 현대리바트 측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크게 변한 오피스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점이 사업 성장의 밑거름이 됐다고 보고 있다.

특히 기존 사무가구 업체들과 차별화된 '라운지 공간' 구현 역량이 매출 호조를 이끌었다고 보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우수한 업무 환경을 하나의 '복지' 개념으로 생각하는 MZ세대를 겨냥해 여러 색상과 디자인의 소파·테이블 등 오피스 라운지 전용 제품군을 선제적으로 개발해왔다.



강민수 현대리바트 오피스사업부장 상무는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수평적 조직문화가 확산되고 휴식과 소통 기능이 중요하게 떠오르는 등 오피스 문화가 크게 변화한 점에 주목했다"며 "엔데믹 이후 오피스 시장 수요 증가에 맞춰 고객 니즈에 맞춘 차별화 콘텐츠 전략을 세운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