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임원인사…임기 만료 계열사 5곳 CEO 전원 재선임

머니투데이 김도엽 기자 2023.12.26 18:56
글자크기
DGB금융 임원인사…임기 만료 계열사 5곳 CEO 전원 재선임


DGB금융그룹이 내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계열사 CEO를 전원 재선임하며 '안정'을 추구한 것으로 보인다.



DGB금융지주는 그룹임원인사위원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2024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말 임기가 도래하는 계열사 5곳(DGB캐피탈, DGB유페이, DGB신용정보, DGB데이터시스템, 하이투자파트너스) 사장단 인사는 전원 재선임하며 경영의 연속성 확보와 안정적인 회사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이어 지주 인사를 보면 내부에서 김철호 전무(그룹감사총괄)와 강정훈 전무(ESG전략경영연구소장 겸 이사회사무국장)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아울러 천병규 전무(그룹경영전략총괄)는 유임됐고, 성태문 DGB대구은행 상무(그룹지속가능경영총괄)가 지주로 이동해오면서 전무로 승진했다. 또 박성진 상무(그룹준법감시인)가 신규로 선임됐다.

DGB대구은행은 시중은행 전환에 대비해 △고객중심 조직체계 구축 △금융환경 변화 대응 △내부통제 강화 등을 조직 개편의 방향성으로 제시했다.

은행 임원 인사를 보면 이상근 부행장보(ICT그룹), 이해원 부행장보(영업지원그룹)가 부행장으로 내부 승진했다. 또 박동희 상무(여신그룹), 이종우 상무(자금시장그룹), 김기만 상무(공공그룹)가 부행장보로 각각 내부에서 승진했다.


아울러 이광원 DGB금융지주 상무는 은행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로 부임했다. 또 신성우 상무(기업고객그룹)가 신규 선임됐다.

김태오 회장은 "불확실한 금융환경 속에서는 신속하고 유연한 의사결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의 독립성을 제고하고 사외이사 역할을 강화함으로써 당면하는 위기를 현명하게 타개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명확한 인사원칙 하에 공정하고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인재를 선발하는 한편, 미래 CEO 육성에 전력을 기울임으로써 임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지속가능한 금융그룹으로 발전해 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