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HMM 유보금, 배당 안해...해운 경쟁력 강화에 사용"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3.12.26 10:47
글자크기

팬오션·JKL파트너스 입장문 발표..."합병, 구조조정도 고려 안해"

HMM 인수전 뛰어든 하림, 사진은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사진=임한별(머니S)HMM 인수전 뛰어든 하림, 사진은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사진=임한별(머니S)


국내 최대 해운사인 HMM (15,510원 ▲130 +0.85%)의 경영권 매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림 (2,985원 ▼15 -0.50%)그룹이 26일 HMM이 보유한 유보금(현금자산)이 해운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우선 적으로 사용돼야 한다고 밝혔다. 하림그룹이 경영권을 쥐게 되면 HMM 유보금을 배당으로 사용할 것이란 관측을 일축한 셈이다.



하림그룹은 이날 우선협상대상자인 팬오션 (4,110원 ▲60 +1.48%)과 JKL파트너스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HMM 본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의혹이나 부당한 추측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HMM이 보유한 현금자산은 해운 불황에 대응하고 미래 경쟁력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는 게 하림그룹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하림은 "글로벌 해운사들은 막대한 현금을 보유하고 해운 불황에 대비하고 있다"며 "이들에 비해 선대 규모, 보유 현금이 월등히 적은 HMM은 불황에 대비해 경쟁력을 키우는데 보유 현금을 최우선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HMM의 유보금 규모는 10조원대로 알려져있다.



하림은 불황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배당은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과거 팬오션을 인수한 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5년동안 배당을 하지 않은 전례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하림은 "영구채 전환 유예를 통해 추가 배당금을 받을 의도도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이어 "예비입찰 단계에서부터 오버행(Overhang) 이슈 해소를 통한 이해관계자 보호를 위해 일정 기간 영구채 전환 유예와 관련한 의견을 제시(마크업)했다"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합병이나 구조조정도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림은 "하림그룹은 기본적으로 계열사간의 독립 경영과 선의의 경쟁을 촉진하는 경영원칙을 갖고 있다"며 "합병이나 구조조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림은 인수합병을 통해 하림그룹의 계열사가 된 사료부문(천하제일사료·선진·팜스코), 닭고기 부문(하림·올품·한강식품), 돼지고기 부문(선진포크·하이포크)에서 이전 회사명, 브랜드, 제품 등을 유지하고 있다

하림은 "협상을 통해 절차를 잘 마무리하게 되면 HMM을 자랑스럽고 자부심 느낄 수 있는 국적선사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이 해운 강국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앞장 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023.11.23.[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023.11.23.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