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은 대게를 사왔네요"…고등학생이 노량진 시장 갔다가 겪은 일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3.12.24 19:20
글자크기
누리꾼 A씨가 노량진수산시장에서 팔았다는 썩은 대게 다리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누리꾼 A씨가 노량진수산시장에서 팔았다는 썩은 대게 다리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한 상인이 고등학생을 상대로 썩은 대게 다리를 판매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24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등학생에게 썩은 대게 판매한 노량진수산시장 상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누리꾼 A씨가 인터넷에 작성한 글의 캡처본이 담겼다. 누리꾼 A씨는 글을 통해 "아이가 요리 쪽 특성화고에 다니는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이라며 "친구와 노량진수산시장에 구경 삼아 다녀오겠다더니 약 3시간 뒤 검정 봉지 3개를 들고 집에 왔다"고 했다.



A씨는 "봉지에서 생선 썩은 듯한 냄새가 진동해 뭔가 봤다"며 "(아들이) 대게 다리를 산 거라고 했다. 근데 봉지 안 물건을 꺼낸 뒤 경악했다"고 밝혔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곰팡이가 잔뜩 생긴 듯한 대게 다리의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아들은 바구니에 토막 나 담겨 있어 하나하나 자세히 못 봤다고 했다"며 "검게 있는 건 뭐가 조금 묻은 건가 싶었다더라"고 했다.

이어 그는 "위쪽은 그나마 깨끗한 것을 올려놔 그럴싸하게 보이도록 꾸몄더라"며 "심지어 옆가게 사장이 1㎏(1만5000원) 사서 뭐 하냐, 2㎏ 사라고 한 것을 1㎏만 산 거라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누리꾼 A씨가 공개한 카드 결제 내역과 노량진수산시장 상인과 문자 메시지로 나눈 대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누리꾼 A씨가 공개한 카드 결제 내역과 노량진수산시장 상인과 문자 메시지로 나눈 대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사회 경험이 부족한 고등학생 손님이었다지만, 참 속상하다"며 "버스와 전철로 1시간 넘게 걸리는 곳을 찾아갔는데 (아들이) 어른들의 상술에 안 좋은 기억만 남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게 요리할 생각에 산 건데, 무겁게 들고 온 대게가 음식물 쓰레기가 됐으니…아이도 제 눈치를 보면서 두 번 다시 노량진 갈 일은 없을 거라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후 판매자에게 항의 연락을 했다는 A씨는 "판매자의 대처도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A씨는 "판매자와 전화하는 데 별일 아니라는 듯, 실수였다는 태도로 일관하더라"며 "나중에 환불 이야기를 하긴 했으나 아직도 저렇게 눈속임하는 가게가 있다는 게 답답하고 속상하다"고 했다.

A씨는 "판매자의 해결책이 너무 상습적인 듯하고 뻔뻔해서 그냥 넘어가면 안 될 것 같다"며 "더 화나는 건 손님이 저런 쓰레기를 산다는데, 더 사라며 부추긴 옆가게 사장이다. 싱싱하겠거니 하고 믿고 샀던 아이가 너무 속상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씨 글을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학생에게 썩은 대게를 판 노량진수산시장 상인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저런 식으로 물정 모른다 싶으면 바가지 씌우려 드는데 누가 시장에 가겠느냐", "스스로 자기들 경쟁력을 없애고 있으니 손님들도 소비해 주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