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이 3만5천원? 싸네" 샀는데…'3천원'짜리 중국산 짝퉁이었다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2023.12.21 11:14
글자크기
경남 창원시 비밀창고에 보관 중인 중국산 짝퉁 이어폰. /사진 제공=부산세관 경남 창원시 비밀창고에 보관 중인 중국산 짝퉁 이어폰. /사진 제공=부산세관


40억원어치에 달하는 중국산 짝퉁 에어팟 등 이어폰을 밀수입해 시중에 유통한 업자가 덜미를 잡혔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 세관은 관세법과 상표법 위반 혐의로 밀수·유통 총책인 베트남 국적의 A씨(20대)와 A씨의 밀수입을 도와준 택배기사 B씨(50대)를 검찰에 불구속 상태로 넘겼다.

A씨는 2021년 3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애플사의 에어팟을 위조한 중국산 짝퉁 이어폰 등 2만여점(시가 38억원 상당)을 밀수입해 국내에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세관에 따르면 A씨는 중국의 한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짝퉁 이어폰을 1개당 약 3000원에 구입·밀수입했다. 이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구입가격의 10배가 넘는 개당 3만5000원에 판매해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가 판매한 물품은 모델번호와 제조회사의 국내 연락처, AS에 필요한 제품 일련번호, 전파법에 따른 인증번호 등이 진품과 동일하게 위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또 세관의 감시망을 피하고자 타인인 26명의 명의를 빌리거나 도용했고, 이 중 B씨의 가족과 친인척, B씨가 무단 도용한 다수의 명의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밀수품의 판매·유통을 위해 지난해 8월 국내에 자신의 명의로 법인을 설립하고, 밀수품을 보관하기 위해 경남 창원시 주택가에 비밀 창고(약 126㎡ 규모)까지 마련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세관 관계자는 "앞으로 해외직구를 가장한 위조 상품 밀수 및 타인 명의를 도용하는 불법 행위를 철저하게 단속할 계획이다"며 "소비자에게도 자신의 개인통관고유부호가 도용된 사실이 확인되거나 의심되면 관세청 누리집을 통해 신고 및 개인통관고유부호 변경을 신청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