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시오노기의 코로나 치료제 '조코바', 싱가포르서 쓰인다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3.12.20 17:04
글자크기
일동제약·시오노기의 코로나 치료제 '조코바', 싱가포르서 쓰인다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일동제약 (14,580원 ▼80 -0.55%)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조코바'가 싱가포르에서 사용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시오노기제약은 핑안시오노기홍콩과 주니퍼 테라퓨틱스가 조코바의 싱가포르 제조·시판 허가, 판매 등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주니퍼 테라퓨틱스는 싱가포르 소재의 제약사다. 암, 희귀질환, 감염병 분야 의약품 개발에 주력한다.



조코바는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특별접근경로(SAR·Special Access Route) 승인을 받았다. SAR은 승인이 안 된 의약품을 수입·공급하기 위한 싱가포르 내 자체적인 제도다. 다른 치료 옵션이 없고, 의료 수요가 높은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앞으로 싱가포르 일부 의료현장에서 조코바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핑안시오노기홍콩은 주니퍼 테라퓨틱스에 싱가포르에서의 조코바 제조와 허가 신청·판매 권리를 부여할 예정이다. 핑안시오노기홍콩이 제품을 공급하고 주니퍼 테라퓨틱스가 판매를 담당하는 방식이다.



조코바는 지난해 11월 일본 후생노동성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현재 일본에서 정식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일동제약이 조코바의 허가 신청과 판매 권리를 가졌다. 일동제약은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코바의 정식 품목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조코바는 1798명 대상자를 진행한 3상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입증했다. 조코바는 코로나19 5개 주요 증상의 개선을 위약 대비 24.3시간 앞당겼다.

시오노기제약은 "코로나19가 지금도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조코바의 상업화를 위한 노력을 가속하겠다"며 "이번 SAR 승인을 계기로 싱가포르의 코로나19 치료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