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이미지센서 2종 공개…'XR·로봇 사로잡는다'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2023.12.19 11:00
글자크기
삼성전자의 아이소셀 비전 63D. / 사진 = 삼성전자 제공삼성전자의 아이소셀 비전 63D. /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첨단 콘텐츠 플랫폼에 최적화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비전' 신제품을 19일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신제품은 2종으로, 간접 비행시간측정센서(iTOF)인 '아이소셀 비전 63D'와 글로벌 셔터 센서 '아이소셀 비전 931'이다.

아이소셀 비전 63D는 빛의 파장을 감지해 사물의 3차원 입체 정보를 측정하는 센서다. 빠르고 정확하게 사물의 3차원 입체 정보를 파악할 수 있어 서빙·물류 로봇, XR(확장현실) 기기 등 여러 첨단 응용처의 핵심 부품으로 활용된다.



업계 최초의 원칩 iToF 센서로, 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의 지원 없이 뎁스 맵(거리 정보가 담긴 3차원 지도) 촬영이 가능하다. 또 전작인 '아이소셀 비전 33D' 대비 시스템 전력 소모량을 최대 40%까지 줄였다. iToF 센서 기능 구현에 최적화된 QVGA 해상도의 이미지를 초당 60 프레임의 속도로 처리할 수 있다.

'아이소셀 비전 931'은 기존 고해상도 카메라용 이미지센서의 롤링 셔터 방식이 아닌 글로벌 셔터 기술을 적용한 이미지센서다. 사람의 눈처럼 모든 픽셀을 빛에 동시에 노출시켜 촬영하기 때문에,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도 선명하고 왜곡 없이 촬영할 수 있다.

아이소셀 비전 931은 1대1 비율의 해상도(640 x 640)를 지원해 머리 장착형 디스플레이 기기에서 시선추적, 얼굴 표정, 손동작과 같은 미세한 움직임을 인식하는데 최적화됐다. 850나노미터(nm)에서 업계 최고 수준인 60%의 양자효율을 구현했고, 멀티드롭 기능을 통해 하나의 데이터 선으로 최대 4대의 카메라까지 동시에 연결할 수 있다.


이해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차세대 센서개발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비전 63D'와 '아이소셀 비전 931'에는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차세대 이미지센서 기술과 노하우가 모두 집약됐다"며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비전' 라인업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이미지센서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