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보니 부자 된 느낌"…금호건설 임직원 감동시킨 손편지, 발신자는?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3.12.15 13:17
글자크기
/사진제공=금호건설/사진제공=금호건설


"안녕하세요. 저는 청암지역아동센터에 다니고 있는 4학년 이OO입니다. 오늘 센터에 와서 보니까 쌀이 엄청 많아져서 깜짝 놀랐어요."



금호건설 (4,175원 ▲10 +0.24%)은 얼마 전 한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의 손 편지를 전달받았다. 2009년부터 인연을 맺어온 서울 종로구 창신동 소재 청암지역아동센터에 쌀 40포대를 기부한 이후 날아온 편지였다.

이 양은 "선생님이 이 쌀을 다 금호건설에서 보내주셨다고 하셨어요. 작년에도 쌀과 과자선물을 받았었는데, 올해도 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께서 요즘 같이 힘든 시기에 잊지 않고 늘 후원해 주셔서 고마운 회사라고 말씀하셨어요"라고 적었다.



또 "이렇게 감사 편지를 쓰는 게 처음이라 어렵고 쑥스럽지만 그래도 쌀을 보니까 너무 감사해요. 부자가 된 느낌이 들었어요. 저는 사실 쌀을 이렇게 많이 둔 것을 본 게 처음이에요. 금호건설 회사가 더 크고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어린이들을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금호건설은 청암지역아동센터 이외에도 매년 취약계층 다문화가정 아동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1사1촌마을 지원, 플리마켓 등 다양한 후원과 기부를 해 왔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청암지역아동센터와의 오랜 인연을 이어가고 있고 매년 쌀 기부를 하고 있다"며 "기부문화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는 기업으로 거듭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