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페릭스, 전기차 방열소재 개발 한다…급속충전 및 화재로 '열관리' 수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12.15 10:13
글자크기

자회사 엑스에이엠 소재 사업 본격화, 더가우스와 합작회사 설립

엑스페릭스 (4,100원 ▼150 -3.53%)가 신규 성장동력인 신소재 사업에 속도를 낸다.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발열 문제를 해결한 벤처기업과 합작법인(JV)을 설립해 응용 소재 공동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15일 엑스페릭스는 100% 자회사 엑스에이엠(XAM Inc.)이 더가우스의 상환전환우선주 투자를 진행하고, 합작법인을 신규 설립해 소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엑스에이엠은 지난 8월 엑스페릭스가 첨단 신소재 사업 진출을 위해 100억원을 출자해 설립했다.



더가우스는 11.1kW 전기차 무선 충전 시스템의 세계 최초 양산에 주요 부품을 공급한 기업이다.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고전압 배터리 충전(OBC), 저전압 직류 변환장치(LDC), 통합충전제어장치(ICCU)와 같은 제품에 전력 전달 및 변환 부품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또 전력 변환 및 전송 부품은 이미 국내외 주요 업체들과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양산 확대를 위해 베트남에 공장을 설립 중이다. 사업 영역을 전기차에서 모빌리티 전반과 고전력, 고효율이 필요한 대용량 서버 및 ESS(Elastic Storage Server)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30kW급 파워 팩(Power Pack)의 고전력 상황에서의 발열 문제를 해결한 모듈을 개발, 양산 승인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더가우스는 열관리 부문의 기술력에 집중해 양산에 적용된 방열재를 더욱 개선했다"며 "기존 세라믹 필러의 양을 줄이고 자체 개발한 소재를 적용하여 무게는 가벼우면서도 방열 효과는 뛰어난 제품 개발을 완료, 현재 공급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전기차 부품에 적용되는 난불연 소재를 주력을 개발했다"며 "그래핀을 포함한 탄소계 복합소재를 적용한 불연 시트, 테이프, 스페이서 형태의 방염제품과 인켑슐런트, 패드 형태의 방열 소재 기술을 보유하고 양산 및 제품 개발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윤상철 엑스페릭스 및 엑스에이엠 대표는 "더가우스는 탄소계 복합소재를 적용하여 가볍지만, 방열 효과가 뛰어난 제품을 개발하여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엑스에이엠은 더가우스와 함께 JV를 통해 응용 소재를 공동 개발하고 본격적인 소재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고도화되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재 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