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하이텍, "반도체 업황 턴어라운드"…신규 수요처 가시화할 것-신한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3.12.15 08:31
글자크기
신한투자증권은 대성하이텍 (4,785원 ▼150 -3.04%)이 내년 반도체 업황 개선 수혜를 볼 것으로 15일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정용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부터 반도체 투자 업황 부진의 여파로 신규 수주가 감소했다"며 "2022년말 191억원까지 감소했던 수주잔고가 올해 3분기 274억원으로 회복된 점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정 연구원은 "상반기 깊었던 부진 여파로 올해 연간 실적 개선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분기 매출이 200억원 내외를 겨우 지켰기 때문에 고정비 부담에 따른 수익성 부진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회복은 내년 시작될 전망"이라며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라 스위스턴 자동선반 매출이 400억원 이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반도체 업황 턴어라운드에 대한 투자자들의 컨센서스는 형성됐다"며 "실적 근간은 마련됐기 때문에 추가로 방산, 임플란트, 2차전지와 같은 신성장 산업 수요가 신규 수주로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