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암 수술 후 목소리 회복까지 8개월…매일 울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2.11 22:26
글자크기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배우 박소담이 갑상선 유두암 수술 후 목소리 회복까지 8개월가량 걸렸다고 밝혔다.

11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이재, 곧 죽습니다' 출연하는 배우 박소담과 서인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은 출연자와 술을 마시면서 진행되는 형식이나 조현아는 갑상선 유두암을 투병했던 박소담을 배려해 술을 마시지 않고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이에 박소담은 "괜찮다. 수술도 잘 됐고 건재하다. 수술해 준 교수님께 여쭤봤더니 이제 수술한 지도 좀 됐고 내가 건재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게 좋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소담은 주변에서 요즘 '편해 보여', '좋아 보여'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며 "나 진짜 괜찮다. 맥주도 한잔할 수 있고 모든 게 좋아지고 있다는 얘기를 자신 있게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도 정신 상태도 좋아졌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그는 또 "수술하고 마취에서 깨면서 '나 이제 진짜 더 잘 살아야지. 더 재밌게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했다"며 "목소리가 돌아오기까지 8개월 정도 걸렸다. 사실 진짜 좋아진 건 얼마 되지 않았다. 그전까진 회복하려고 노력했고, 괜찮아지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재, 곧 죽습니다' 촬영) 초반에는 힘들어서 매일 울었다. 나를 믿고 캐스팅 해준 감독님과 관계자들, 상대 배우에게 폐를 끼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컸지만, 몸이 너무 힘들었다. 괜찮지 않은 나를 마주하는 게 힘들더라"고 고백했다.


박소담은 2021년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갑상선 유두암은 갑상선암 중에서 가장 흔한 종류로, 전체 갑상선암 중 70% 정도를 차지한다. 20~60대 여성에게 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OP